오산시의회, 문화재단 단단히 벼르고 나설 채비

권용석 기자l승인2015.04.15l수정2015.04.30 15:5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오산시의회 본회의 전경

시사타임이 단독으로 연속 보도한 (재)오산문화재단(이사장 곽상욱, 이하 재단)의 문제 지적에 대해 오산시의회가 단단히 벼르고 나설 채비를 갖췄다.

본지는 그동안 7회에 걸쳐 [기획특집] 보도를 통해 오산시가 출범 초기부터 재단에 위탁한 업무의 절차상 하자, 공유재산관리 및 이사회 심의의결 부적정, 위.수탁계약 당사자의 법적지위성, 위법한 조례.정관의 전면 재개정 등을 지적하면서 지자체와 출연기관간의 큰 틀의 방향성 제고 및 법적안정성 담보 등을 촉구한 바 있다. 

지난 2012년 하반기 설립돼 금년으로 출범 3년차를 맞은 재단은 그동안 지역 축제나 오산시가 위탁한 시설물 관리운영에만 치우쳐 그 정체성에 의문을 자초해 온 것도 사실이다.

이는 오산시 조례와 재단의 정관상 본연의 목적사업인 문화예술 진흥과 지역문화예술 창작.보급.지원, 정책개발 지원 및 시행에 있어서는 전무한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자존감은 물론, 소외감과 볼멘 소리는 늘 공허한 메아리로 되돌아 오곤 했다.

▲ 오산시청 전경

특히 문화예술은 늘 퍼줘야 하는 특별한 사업이라는게 관계자들의 궁색한 해명이다. 그러다보니 소중한 시민의 혈세가 매년 수십억원을 쏟아 부으면서도 경영수지는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세수 증대는 요원한 채 해를 거듭할수록 악화일로를 겪고 있는 행정경영 현실에서, 매년 수십억원의 고정비용이 돼 버린 재단에 대한 세출예산은 오산시의 최대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는 것도 공직사회에선 공공연한 사실이다. 

그러기에 이제 막 출범한 재단이 위법부당한 행정이 일상화 되고, 경영수지 개선 노력은 뒤로 한 채 현실에 안주하면서 타성에 젖은 듯한 행태를 보여 주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것이 공론이다. 

이제 공은 시의회로 넘어 갔다.

이 와중에 오산시의회에서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는 분위기여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의원은 "시의회 차원에서 재단의 최고 책임자를 상대로 사실 확인 검증과 책임 소재 등을 따져 묻지 않을 수 없다는게 중론"이라고 전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