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오산 이권재위원장, “오산의 공간을 재구성하자”

시민들이 원하는 종합체육공원, 우리도 만들 수 있다. 시사타임l승인2021.11.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권재 오산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이 지난 29일 당원들과의 간담회에서 지금까지는 상상조차 안 했지만 앞으로는 오산의 공간을 21세기에 맞게 재구성하자는 제안을 했다.

그 첫번째 제안으로 이 위원장은 “잘 가꾸어진 도시를 가면 가끔 볼 수 있는 특이한 공원들이 있다. 그중 하나가 체육공원이다. 우리 오산에는 없지만 인근 화성시나 평택시만해도 정말 부럽기만 한 체육공원이 있다. ‘이충 레포츠공원“이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평택 이충 레포츠공원에 가면 축구장과 테니스장, 소프트볼, 수영장 그리고 애견과 함께 힐링 할 수 있는 공간과 산책로가 한곳에 모여 있어 평택시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체육공원이 있다. 그런데 우리 오산은 이런 공원시설이 없다. 단지 오산천 둔치가 산책로의 역할만 할 뿐이다. 그리고 간혹 있는 체육시설들도 종합적인 것은 없고 그저 작고 단순한 체력 훈련시설이 흩어져 있을 뿐이다. 이제 우리 오산도 경기남부의 작고 강한 소도시로서의 위상도 갖추고 시민들의 편의도 생각해서 이런 시설들을 확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체육공원을 만드는 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오산이 작다고 하지만 사실상 시민공원을 겸하고 있는 사적140호인 독산산성이 있고, 필봉산도 있으며, 동쪽으로는 마등산이 있는 제법 규모를 갖춘 도시다. 문제는 체육시설을 어디에 배치해서 보다 효율적으로 시민들이 사용할 수 있게끔 지혜를 모으는 방식에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위원장은 체육공원 건립과 관련한 예산문제에 대해 “오산 한복판에 있는 오산 종합운동장 부지를 팔고, 그 위에 오산을 상징하는 랜드마크를 만드는 과정에서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 단지 지금까지 시도를 안 해봤을 뿐이다. 시도 조차 하지 않고 예산 타령을 하는 것은 탁상공론이다”며 오산 체육공원 설립에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이 위원장은 조만간 당원들과 함께 평택 이충레포츠 시설 및 화성 봉담 체육공원 등을 방문해 인근 도시들의 체육공원들을 벤치마킹하고 오산에 가장 적합한 체육공원 설립을 위한 구상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하며 당원 간담회를 마쳤다.


시사타임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