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취업난에 구직자 10명 중 6명, 비정규직이라도 취업할래!

권수정 기자l승인2020.06.01l수정2020.06.01 23: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코로나19의 강타로 취업 시장이 얼어 붙으면서 신입 구직자 절반 이상은 비정규직으로라도 취업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신입 구직자 1,182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조사한 결과, 57.7%가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조사(51.8%)에 비해 5.9%p 상승한 수치다.

실제로 이들의 10명 중 8명 이상(84.2%)은 코로나19 사태로 채용이 줄어든 것이 비정규직 취업 의향을 가지는 데 영향을 줬다고 응답했다.

전공 별로 살펴보면, ‘사범계열’(76.9%) ‘사회과학계열’(66.4%), ‘인문/어학계열’(66%) 전공자들은 비정규직 취업 의향이 높았다. 반면, ‘이/공학계열’(45.5%), ‘상경계열’(50%)은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들이 비정규직으로라도 취업하려는 이유로는 ‘당장 취업이 급해서’(51.2%,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직무 경력을 쌓기 위해서’(46.9%), ‘코로나19로 정규직 공고가 많이 줄어서’(40%), ‘구직 공백 기간을 줄이기 위해서’(32.3%), ‘경기 악화로 기업들의 채용이 줄어들 것 같아서’(29.2%), ‘정규직 전환 가능성을 기대해서’(20.2%) 등의 순이었다.

비정규직으로 지원할 때 가장 중요한 고려 조건은 단연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34.5%로 1위였다. 이밖에 ‘직무 전문성 습득’(14.1%), ‘경력 활용 가능 여부’(13.5%), ‘위치 및 거리’(10.9%), ‘연봉’(10.9%), ‘복리후생’(7.2%) 등을 들었다.

비정규직으로 근무할 경우 가장 우려되는 점으로도 ‘불안한 고용 상태’(38.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아 ‘고용 안정성’을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외에도 ‘정규직과의 차별 대우 가능성’(23.3%), ‘단순 업무 위주로 경력관리 어려움’(11.3%), ‘정규직 대비 낮은 급여’(9.5%), ‘낮은 정규직 전환 가능성’(8.1%) 등의 부분에 대한 걱정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취업 시 희망 연봉은 2,669만원이었다. 이는 올해 초 사람인이 조사한 신입구직자 희망 연봉(2,929만원) 대비 260만원 낮은 수치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대다수인 94.6%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들의 채용 공고 감소를 체감한다고 밝혔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