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내년 연봉 인상 못해!

58%,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 권수정 기자l승인2019.12.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내년 전반적인 경제상황이 좋지 않을 것으로 예측되는 가운데 기업 10곳 중 4곳은 임금을 ‘동결’하거나 ‘삭감’한다고 밝혔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83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연봉 인상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36%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내년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이유로는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5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39.7%), ‘내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5.1%), ‘인건비 절감을 위해서’(19%), ‘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6.9%), ‘위기경영의 일환으로 직원이 동의해서’(4.6%) 등의 이유를 들었다.

반면, 연봉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309개사)들은 내년 연봉 인상률을 평균 5% 수준으로 예상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5%’(30.7%), ‘3%’(25.2%), ‘10%’(10.7%), ‘4%’(8.4%), ‘2%’(8.1%), ‘1%’(5.2%) 등의 순이었다.

올해 연봉 인상률과 비교해서는 ‘비슷할 것’(72.2%)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이어 ‘높아질 것’(13.6%), ‘낮아질 것’(12.3%), ‘올해 인상 안 함’(1.9%) 순으로 답했다.

연봉 인상의 이유로는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와서’(42.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계속해서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5%), ‘최저임금 인상폭을 반영하기 위해’(33.7%), ‘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서’(14.9%), ‘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 ‘회사 전체 실적이 좋아서’(9.1%), ‘성과보상 체계가 회사 규약으로 정해져 있어서’(6.5%)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핵심인력의 연봉 인상률은 어떨까?

탁월한 능력을 보인 직원에게만 주도록 정해 놓은 ‘인상률 최대치’는 평균 13%로 일반 직원과 비교하면 무려 2.5배 더 높은 수준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한편, 기업들이 연봉 인상 및 인상률 책정 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는 ‘기업 전체 실적과 목표달성률’(43.5%)이 1위를 차지했다. 또, ‘회사의 재무 상태’(15.5%), ‘개인 실적과 목표달성률’(13.5%), ‘인사고과 점수 및 업무성과’(10.8%), ‘부서 실적과 목표달성률’(5.2%), ‘물가 상승률’(3.9%) 등의 조건을 참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