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주택금융공사, 주택연금 가입 대학생에 주택임대 협약

하우스쉐어링 연계·임대차계약 지원·대상 주택 환경개선비용 등 지원 김수경l승인2019.11.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시는 28일 시장실에서 주택연금 가입 주택의 일부 공간을 관내 대학생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연계해주기 위한 ‘고령층 노후생활 안정 및 청년층 주거복지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대차를 뛰어넘는 하우스쉐어링으로 주택연금에 가입한 어르신들은 부수입을 얻을 수 있게 하고, 대학생들은 시세보다 저렴하게 셋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날 협약엔 백군기 용인시장과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을 비롯해 두 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시가 주거공유를 적극 지원하려는 것은 명지대 등 관내 9개 대학의 시설 부족으로 기숙사 지원을 신청한 대학생의 31%(6900명)가 외부에서 거주하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백 시장은 언론인 간담회 등을 통해 청년층 주거복지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협약에 따라 공사는 내년부터 관내 주택연금 가입자를 대상으로 주택공유 참여자를 모집하는 등 용인시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적극 지원하게 된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기준 용인시내 주택연금 가입자는 2817명이다.

시는 주택연금과 연계한 주거공유 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대학생들을 연결해주고 임대차계약을 도우며, 대상 주택의 환경개선비용 일부를 지원하게 된다.

또 주택금융공사에서 받은 주거공유 대상 주택을 조사해 어르신의 실제거주 여부, 방의 상태, 주변환경, 교통여건 등의 정보를 대학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이와는 별도로 입주 대학생이 어르신의 가사를 돕거나 일상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봉사활동 실적으로 인정하는 등으로 세대 간 동행을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백군기 시장은 “예전엔 아주 흔했던 주거공유라는 우리 사회의 좋은 전통을 현대적으로 발전시켜 오늘 협약을 체결했다”며 “어르신 가구는 적지만 임대소득을 얻고 대학생은 보증금 없이 저렴하고 안정적인 주거공간을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독일, 일본 등에선 비싼 도심지 임대료나 고령층 고립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다양한 형태의 하우스쉐어링 또는 룸쉐어링이 전개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경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