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공평할거란 기대는 애시당초 버리자!

시사타임l승인2019.11.22l수정2019.11.22 22: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권용석 편집국장

동.서양을 막론하고 역사 이래 권력층과 기득권층의 특권 카르텔 형성은 불가피했다.

겉으로는 자유와 민주, 정당성을 주창하나 공평이라는 빈틈 조차 허용하지 않았다.

​공평이란 현실 세계에서는 결코 안착될 수 없는 자연발생적인 메카니즘도 엿보인다.

그러다보니 특권은 어느새 권력층과 기득권층의 전리품으로 변모한 모양새다.

역설적이나, 절대 다수가 이 카르텔의 벽을 절대 뛰어 넘을 수 없음은 인정도, 부인할 수 없음도 현실이다.

정권이 바뀔때마다 우루루 몰려 다니는 꿀벌들과 철새들의 움직임도 여전히 부산하기만 하다.

특권과 반칙이 난무하고 그들만의 리그가 공존하는 세상, 우리 모두는 더 열심히 더 강하게 살아 나가야 한다. 

어느 싸구려 영화에서 가난에 찌들어 살던 여주인공은 자조하듯 이렇게 읇조렸다.

''그래. 세상이 공평할거란 기대는 애시당초 버리자. 그래서 우리같은 사람은 더 열심히 뛰고 달려야 해.''


시사타임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