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녀 75.1%, 인맥 다이어트 필요!

실제로 해 본 경험 53.7% 권수정 기자l승인2019.11.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성인 남녀 10명 중 8명은 불필요한 인간관계를 정리하는 인맥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4,013명을 대상으로 ‘인맥 다이어트’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1%가 인맥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맥 다이어트를 해 본 경험으로는 절반 이상인 53.7%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인맥 다이어트를 한 이유로 ‘불필요한 인간관계가 부담스러워서’(51.8%, 복수응답)를 1순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감정 소모를 줄이고 싶어서’(49%), ‘중요한 사람들에게 더 집중하고 싶어서’(43.3%), ‘불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싶어서’(37.9%), ‘심플하게 살고 싶어서’(21.8%), ‘SNS에서 원치 않는 타인에게 내 정보를 알리기 싫어서’(20.9%) 등을 들었다.

정리한 인맥의 비율은 평균 41.8%이였다.

구체적으로는 ‘30%’(20.4%)가 가장 많았다. 이어서 ‘50%’(18.2%), ‘20%’(14.6%), ‘10% 미만’(12.2%), ‘40%’(8.8%)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주로 어떤 인맥을 정리했을까?

절반 이상(62%, 복수응답)이 ‘앞으로 교류의 가능성이 적은 사람’을 정리했다고 응답했다. 뒤이어 ‘최근 1년간 최소한의 소통도 없었던 사람’(55.6%),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38.1%), ‘얼굴조차 잘 생각나지 않는 사람’(38%), ‘평소 자주 만나지 않는 사람’(25.3%), ‘정치나 종교색이 강한 사람’(17.6%) 등의 순으로 정리했다고 응답했다.

이렇게 인맥 다이어트를 한 것에 대해서는 과반수인 94.6%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에게 인간관계에 피로감을 느낀 경험에 대해 묻자 86.1%가 ‘있다’고 답했다. 인맥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한 응답자(3,014명) 중에서는 91.4%가 인간관계에 피로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또한 인맥 다이어트를 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2,153명) 역시 대다수가(94.7%) 인간관계에 피로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응답자가 연락처에서 1년에 한번이라도 연락을 한 사람의 비율은 ‘10% 미만’(21.4%)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돼 왕래가 거의 없는 인맥이 대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해서 ‘30%’(18.6%), ‘20%’(16.7%), ‘50%’(12.9%), ‘40%’(8.6%)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허울뿐인 인맥의 허망함을 가장 크게 느끼는 경우로는 ‘용건이 없어도 연락할 사람이 없을 때’(33.8%)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문제가 생겼을 때 도움을 요청할 사람이 없을 때’(33.3%), ‘사전 약속이 없어도 만나줄 사람이 없을 때’(30.9%), ‘고민 상담을 들어줄 사람이 없을 때’(28.4%), ‘이름을 봐도 얼굴이 안 떠오르는 연락처가 많을 때’(19.1%) 등의 순이었다.

또한 성인 남녀 절반 이상(54%)은 1년 동안 교류가 없던 인맥에게 연락을 해본 경험이 있었으며, 이들 중 상당수(73.2%, 복수응답)가 연락을 한 이유로 ‘어떻게 사는 지 궁금해서’를 들었다.

이 외 ‘계속 교류해 나가기 위해서’(37.4%), ‘내가 궁금한 점을 해당 인맥이 알 것 같아서’(15.4%), ‘도움을 받기 위해서’(12.2%) 연락을 했다고 답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