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채용 무색…구직자 외모 평가 여전

권수정 기자l승인2019.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일부 기업들을 중심으로 이력서에 사진을 요구하지 않는 등 채용 시 구직자의 외모를 보지 않으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음에도, 아직 많은 기업들의 채용 평가에서 외모가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926개사를 대상으로 ‘채용 평가 시 외모의 영향 여부’를 조사한 결과, 58.4%가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식음료/외식’(79.2%), ‘금융/보험’(76.2%), ‘유통/무역’(70.6%), ‘서비스’(68.4%) 등, 고객과 직접 대면할 일이 많은 업종에서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주는 비율이 높았다.

실제로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도 ‘대면 커뮤니케이션에 유리할 것 같아서’(36.2%,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1위였다. 근소한 차이로 ‘꼼꼼하고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34.8%)가 뒤를 이었으며, ‘외모도 경쟁력이라서’(24.2%),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23.5%), ‘업/직종 특성 상 외모가 중요해서’(19.6%) 등의 순이었다.

외모 중 채용에 영향을 주로 미치는 부분은 ‘인상, 표정 등 분위기’가 89.6%(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청결함’(40.5%), ‘옷차림’(32.3%), ‘체형’(18.9%), ‘이목구비’(11.6%)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외모가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33.9%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30%’(28.5%), ‘20%’(21.8%), ‘50%’(18.1%), ‘10% 미만’(13.9%) 등이었다.

채용 시 외모의 영향을 받는 직무로는 ‘영업/영업관리’(58.2%, 복수응답), ‘서비스’(36.2%), ‘광고/홍보’(22%), ‘인사/총무’(20.9%), ‘마케팅’(20%), ‘디자인’(10.2%) 등으로, 역시 대면 커뮤니케이션이 잦은 분야가 많았다.

평가 과정에서 외모에 대한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은 ‘차이가 없다’(64.1%)는 응답이 과반수였으나, ‘여성’(29.2%)을 선택한 답변이 ‘남성’(6.7%)의 4배 이상 많았다.

또, 이들 기업의 43.6%는 지원자의 외모 때문에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었으며, 반대로 역량이 조금 부족해도 외모로 가점이나 합격을 줬다는 비율은 39%였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