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안민석 국회의원, 도·시의원 고발"

오산시 세교 준정신병원 허가 취소 관련 허위사실 유포혐의 권용석 기자l승인2019.10.02l수정2019.10.02 20: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산시 세교지구 내 정신병원(평안한사랑병원) 개원과 관련해 안민석 국회의원, 송영만 경기도의원,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 김영희 오산시의회 부의장 및 이성혁 오산시의회 의원 등 다섯 명이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고발을 당했다.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 임숙영 대변인은 2일 수원지검에 이들을 정식 고발했다고 밝혔다.(사진)

임 대변인은 “이들은 해당 병원의 개원 즈음에 병원이 허가 취소되지도 않았는데 병원이 허가 취소됐다고 현수막을 게재했으며 이는 민주당이 총선을 일 년여 앞두고 자신들의 이미지를 좋게 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이들의 거짓말로 인해 세교에 거주하시는 많은 시민들이 혼란을 겪었으며, 주민들이 원하는 폐쇄병동 이전 요구는 더욱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임 대변인은 “인기몰이를 위해 정치인이 책임감 없이 거짓말로 주민들을 속이는 일은 주민들을 두 번 울리는 행위다. 오산 세교 주민들은 이미 준 정신병원의 개원으로 고통을 받고 있으며, 일인 시위와 주말 집회를 잇달아 열고 있다. 그런데 정치인들이 거짓으로 허가취소 했다고 하는 바람에 주민들이 더욱 고통 받게 된 것이다”고 주장했다.

▲ 자유한국당 오산시당협 임숙영 대변인

임 대변인은 “우리는 현재 병원 관계자와 긴밀히 연락하면서 폐쇄병동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오산시청과 민주당은 병원 측과의 소통에 실패했으나 우리는 주민은 물론 병원 측과의 합의점을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찾아 양측 모두가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며, “우리 당은 인기몰이를 위해 시민에게 거짓말 하지 않는 진실한 정당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