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대책회의

권용석 기자l승인2019.09.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의회 농정해양위원회(위원장 박윤영, 더불어민주당·화성5)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발생 당일인 지난 17일 도의회에서 道 축산산림국 관계 공무원들과 함께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번 긴급회의는 경기도 파주시에 있는 돼지농장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방역·살처분 등 조치상황을 신속히 파악하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먼저, 농정해양위원회는 道 축산산림국 동물위생시험소 관계자로부터 돼지열병 발생현황과 방역조치 진행상황을 보고받았다. 道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하고,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하였으며, 17일 중 발생 농장 및 농장주 소유 2개 농장의 돼지 3,950두에 대한 살처분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농정해양위원회 위원들은 “폐사율이 100%에 이를 정도로 치명적인 돼지열병이 발생했다는 소식만으로 벌써 돼지 가격이 폭등할 조짐이 보이고 있다”며, “백신이나 치료약이 없는 상태이므로 확산 방지가 급선무”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통제소독과 이동제한 등 차단방역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한편, 감염경로에 대한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발병을 미연에 방지해 줄 것을 주문했다. 아울러, 道에서 방역활동과 관련해 파주시와 연천군을 비롯해 시?군에 예산과 인력 등 필요 자원을 전폭 지원해 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윤영 위원장은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파급효과를 감안할 때 국가적 재앙이 될 수 있다”며, “확진 판정 직후 위기경보수준을 최고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한 만큼 정부와 함께 초동조치부터 최고강도의 대응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위원들은 “도의회 차원에서도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상황 공유와 더불어 도의회의 협력이 필요한 사항은 기탄없이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농정해양위원회는 9월 24일 예정이던 국외연수를 전면 취소하고,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결의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