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악당,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

독립운동가 김원봉, 안창호, 강향란, 김향화의 이야기, 그 시절 신민요 권수정 기자l승인2019.03.25l수정2019.03.25 23: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국악당(사장 이우종․용인시 기흥구 소재) 흥겨운극장에서 오는 30일 오후 5시,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 공연이 개최된다.

‘자유의 종이 울릴 때까지’라는 부제로 100년 전 독립운동가들의 삶과 그 시절 음악을 돌아보는 이번 공연은 3·1 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됐다.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 - 자유의 종이 울릴 때까지>는 각기 다른 신분으로, 각자의 공간에서 독립운동에 애썼던 4인의 인물들을 재조명한다. 김원봉, 강향란, 안창호, 김향화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는 이번 공연에는 국악평론가 윤중강이 해설과 가야금 연주로 함께한다.

김원봉은 의열단의 단장으로, 항일무장투쟁에 앞장섰다. 강향란은 한남권번 기생 출신이며, 조선 최초의 단발여성으로도 유명하다. 강향란의 삶을 중심으로 기생들의 애국 운동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 안창호는 교육을 통해 민족혁신을 이루고자 애쓴 인물로 잘 알려져있다. 김향화는 3·1 운동 당시 수원에서 만세운동을 주도한 기생이며 신분을 뛰어넘어 누구보다 앞장서 독립운동을 펼쳤다. 2009년에는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기도 했다.

특히 각 인물들의 활약상을 재현하는 무대가 준비되어 있어 기대된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가사 이수자인 이동영이 김원봉 역,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인 하윤주가 강향란 역을 맡는다. 한양대학교 국악과를 졸업하고 2017년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판소리 일반부 장원을 수상한 정윤형이 안창호 역을 맡아 열연하고 국가무형문화제 제57호 경기민요 전수자인 김보성이 열혈 기생 김향화를 연기한다.

경기도국악당의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는 근현대를 집중 조명하여 그 시절의 삶과 음악을 소개해 큰 호응을 받아왔다. 2017년 첫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3회째를 맞이하는 <트로트에서 아리랑까지>는 일제강점기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쳤던 선열들의 이야기로 그 어느 때보다 가슴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 공연 개요
 - 일    시 : 2019년 3월 30일 오후 5시
 - 장    소 : 경기도국악당 흥겨운극장
 - 티    켓 : 전석 3만원
 - 주최/주관 : 경기도문화의전당 국악당
 - 관람연령 : 초등학생 이상
 - 문 의 처 : 031-289-6424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