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 40%는 30대 이상!

기업 37.9%, 지난해 대비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 ‘증가’ 권수정 기자l승인2019.01.07l수정2019.01.07 17: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고용 시장에 몰아치는 한파 때문에 신입사원들의 연령도 날이 갈수록 고령화되는 추세다. 실제로 지난해 신입사원 10명 중 4명은 연령대가 3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지난해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431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신입 채용 시 30대 지원자가 있었다는 응답은 77.7%였다.

이들 기업의 전체 지원자 중 30대 이상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42%로 집계됐다.

2017년과 비교했을 때 30대 이상 지원자 비중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37.9%가 ‘증가했다’고 답해 ‘감소했다’(7.5%)는 응답의 5배에 달했다. 54.6%는 ‘비슷하다’고 밝혔다.

최종 입사에 성공한 30대 신입사원의 비율은 전체 신입사원 중 평균 38.4%로 10명 중 4명 꼴이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39.9%), 중견기업(32.6%), 대기업(25.4%) 순으로 비중이 높았다.

기업들은 30대 신입사원들이 20대보다 나은 자질로 ‘업무 이해도 및 습득 속도’(35.7%, 복수응답), ‘연륜에 따른 적당한 처세’(31.8%), ‘조직 적응력’(31.8%), 근속의지 및 충성도(25.3%) 등을 들었다. 반면, ‘열정’(21.1%), ‘개방적 사고’(15.8%), ‘체력’(11.4%) 등은 상대적으로 부족하다고 답변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신입 지원자 연령에 제한을 둘까?

전체 응답 기업의 31.1%가 일명 ‘마지노선’으로 불리는 연령 제한이 ‘있다’라고 답했다.

평균 마지노선 연령은 남성 32세, 여성 31세로 집계됐다.

마지노선 연령을 두는 이유로는 가장 많은 47.8%(복수응답)가 ‘기존 직원들이 불편해할 것 같아서’를 꼽았다. 다음으로 ‘조직 위계질서를 흐릴 것 같아서’(38.1%), ‘조직문화 적응에 어려움을 겪을 것 같아서’(26.9%), ‘쉽게 퇴사나 이직할 것 같아서’(17.2%), ‘금방 결혼이나 출산을 할 나이라서’(10.4%) 등의 순이었다.

마지노선 연령을 넘는 지원자에 대한 평가는 과반인 59.7%가 ‘다른 역량 등에 따라 판단’한다고 밝혔다. 뒤이어 ‘무조건 서류 탈락’(32.8%), ‘동점 시 불이익’(3.7%), ‘감점 처리’(3.7%)의 순이었다.

반면, 마지노선을 두지 않는 기업들은 그 이유로 ‘나이와 역량은 관계 없어서’(74.7%, 복수응답), ‘다양한 경험을 갖추고 있어서’(23.9%), ‘나이가 많을수록 노련하고 적응을 잘해서’(9.1%) 등을 꼽았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