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직장인 80%, 경력 단절 두려워!

'41.6%, 경력 단절 막기 위해 출산 및 육아 포기 의향 있어' 권수정 기자l승인2018.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부나 기업차원에서 다양한 ‘경단녀’ 관련 지원 정책을 운영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여성 직장인들이 출산,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여성 직장인 269명을 대상으로 ‘경력 단절 두려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8.4%가 ‘두려움을 느낀다’고 답했다.

경력단절에 대한 두려움을 느끼는 원인으로는 ‘출산’(55%, 복수응답)과 ‘육아’(52.1%)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미래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40.3%), ‘비정규직, 계약직의 고용 형태’(26.5%), ‘장기화된 경기 침체 영향’(18.5%), ‘회사 경영실적 악화’(13.3%) 등도 있었다.

특히, 경력 단절이 되면 재취업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45%나 됐다. 이런 불안감은 출산과 육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었다.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출산 및 육아를 포기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자가 무려 41.6%나 됐다.

실제로 주변에 경력 단절된 동료가 있는지에 대한 물음에는 65.1%가 있다고 응답했다. 경력 단절된 동료는 ‘여성’이라는 응답이 98.3%로 압도적이었고, ‘비슷하다’가 1.7%, ‘남성’을 선택한 응답자는 한 명도 없었다.

경력 단절 여성의 높은 비율과 이후 복귀가 불투명한 것에 대한 두려움이 큰 만큼 지원정책에 대한 바람도 컸다.

여성 직장인 95.5%는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지원 정책의 필요성을 공감한다고 답했다.

가장 효과적인 지원으로는 ‘출산 및 육아휴직의 확대와 자유로운 사용’(29%)을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남성 육아휴직 의무 제도화’(22.3%), ‘경력단절여성 대상 직업교육 및 알선’(20.1%), ‘유연근무제 지원’(17.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경력단절 여성이 181만명을 넘어섰다. 한창 일할 나이에 출산과 육아로 경력이 단절돼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일자리로 복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며, “이에 대한 여성 직장인의 두려움은 출산율 저하로 이어져 결국 국가경쟁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물론 기업차원에서도 일∙가정 양립을 위한 적극적인 정책 지원제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