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안전 위협하는 음주 렌터카!

사업용자동차 음주운전 사고의 68.7% 차지 권용석 기자l승인2018.10.11l수정2018.10.11 03:5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세버스, 택시, 화물차, 렌터카, 덤프트럭 등 다양한 사업용자동차 중 렌터카 이용자가 증가하면서 렌터카의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도 증가하는 추세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병)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사업용자동차 음주운전 교통사고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사업용자동차의 음주운전 사고는 2013년부터 최근 5년간 총 6,250건이 발생했으며, 153명이 사망하고, 11,72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그 중 렌터카 음주운전 사고는 점점 증가하고 있었는데, 5년간 총 4,293건으로 전체의 68.7%나 차지하며 사망자와 부상자가 각각 87명, 7,902명이나 발생했다. 2013년 787건에서 2017년 962건으로 점점 증가하는 추세였는데, 특히 2013년 13명이던 사망자가 2017년 28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택시 음주운전 사고가 37%(2013년 117건→2017년 73건) 가량 감소하고, 화물차 음주운전 사고도 약 35%(2013년 194건→2017년 127건) 감소한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뤘다.

렌터카 음주운전 사고는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 농도 0.10~0.19%에 해당하는 사건이 61.5%(2,642건, 4,865명 사상)로 가장 많았으며, 면허정지 수준의 혈중알코올 농도 0.05~0.10% 사고가 28.5%(1,222건, 2,293명)로 그 뒤를 이었다.

김영진 의원은 “휴가철 등에 운전 경험이 많지 않은 젊은 층의 렌터카 운전이 증가하고 있는데, 들뜬 마음으로 인해 안전 운전에 소홀해지는 경우가 많다”며 “특히 음주운전은 소량이라 하더라도 사고인지능력을 저하시키고, 졸음운전을 유발하여 대형교통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운전 시 음주를 삼가며 보다 차분하고 신중한 자세로 안전 확보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