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포은의 충절 기리는 포은문화제 개최

능원리 포은 묘역 일원서 천장행렬, 선양행사, 경연 등 실시 김수경 기자l승인2018.10.08l수정2018.10.08 20:0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시는 오는 12~14일 처인구 모현읍 능원리 포은 정몽주 묘역 일대와 수지구 풍덕천동 수지새마을공원에서 ‘제16회 포은문화제’를 개최한다.

용인문화원이 주최하는 이 행사는 전국 유림의 표상으로 추앙되는 포은 선생의 충절과 학덕을 기리고자 매년 능원리 묘역 일대서 열리는 전통문화축제다.

조상들의 관혼상제를 주제로 추모제례, 관례, 혼례 등 다채로운 전통문화를 선보이며 각종 경연과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종합축제로 뿌리내렸다.  

특히 포은의 묘를 개성에서 경상도로 이장하는 천장행렬을 재연해 조선시대 국장행렬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게 큰 관심을 모아왔다. 올해 천장행렬은 능원초등학교에서 포은 선생 묘역까지 1㎞구간에서 진행된다.

또 올해는 포은문화제 전야제가 12일 오후 5시 수지새마을공원에서 열려 문화공연과 포은선생 명정 날리기 체험행사를 진행, 지역주민들에게 포은문화제의 유래를 적극 알릴 예정이다.

14일 오전 10시 능원리 묘역 인근서 열리는 전통혼례식은 다문화가족 등 어려운 이웃 5쌍의 혼례로 진행된다. 이 행사는 능원리 주민 최계순씨(80)가 결혼식을 못 올리고 사는 다문화가족을 돕고 싶다며 평생 농사지으며 모은 5000만원을 2014년 용인문화원에 선뜻 기탁해 매년 5쌍의 혼례를 올려주고 신혼여행비까지 지원하는 뜻깊은 행사다.

이밖에도 도포를 입고 유건을 쓴 전국의 유림 100여명이 옛 과거시험을 재현하는 전국한시백일장, 전국청소년국악대회, 용인의 역사문화인물전, 전통민속놀이 체험마당 등이 진행된다. 

부대행사로 한국무용?가야금산조?난타 등 문화공연, 초청가수공연, 용인농특산품 판매, 먹거리 장터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준비된다.

포은문화제는 조선 태종 6년(1406) 포은 선생의 묘를 개성 풍덕에서 고향인 경북 영천으로 옮기던 중 지금의 용인 풍덕천동에 이르렀을 때 회오리 바람이 일면서 명정이 날아 지금의 능원리 묘역에 떨어진 것을 하늘의 뜻으로 알고 이곳에 묘를 모신데 기원하고 있다.

(문의 : 용인문화원 031-324-9600)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