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명 중 2명, 구직 시 외모 때문에 피해

96%, 외모가 당락에 영향 미쳐 권수정 기자l승인2018.07.30l수정2018.07.30 23: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직자 5명 중 2명은 외모 때문에 취업에 피해를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20명을 대상으로 ‘구직 중 외모 때문에 피해본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3.8%가 ‘있다’고 답했다. 

피해를 본다고 느낀 상황은 ‘외모 좋은 지원자에 질문이 집중될 때’(40.2%,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외모 관련 질문을 받을 때’(30.4%), ‘면접만 보면 탈락할 때’(28.3%), ‘외모에 대해 대놓고 지적 당했을 때’(24.5%), ‘다른 지원자의 외모를 칭찬할 때’(22.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또, 응답자의 무려 95.5%는 채용 시 외모가 당락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외모 중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인상, 표정 등 분위기’(57.1%,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이목구비’(15.7%), ‘체형(몸매)’(14.2%), ‘옷차림’(4.2%), ‘키’(3%) 등의 순이었다.

실제 취업을 위해 ‘외모 관리’를 하는 구직자는 57.4%였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이 60.5%로 남성(53.8%)보다 조금 더 많았다.

외모를 관리하는 이유로는 ‘자기관리도 평가요소가 될 수 있어서’(5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외모가 좋으면 유리할 것 같아서’(49%), ‘자기만족을 위해서’(27.4%), ‘구직 중 외모 때문에 불이익 당한 경험이 있어서’(19.1%), ‘주변에서 다 하고 있어서’(16.2%), ‘외모가 필요한 직무에 지원할 예정이라서’(7.5%) 등의 이유를 들었다.

외모 관리에는 매달 평균 18만원을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관리하는 부분으로는 ‘피부관리’(47.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고, ‘몸매관리 위한 운동’(44.4%), ‘운동 외 다이어트’(44%)가 바로 뒤를 이었다. ‘헤어스타일 변화’(25.7%), ‘미소 등 표정 연습’(24.1%), ‘정장 등 의류 구입’(22.4%), ‘치아 교정’(10.8%), ‘성형수술’(5.4%) 등이 있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