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후보 "불륜 의혹, 곽상욱 후보 사퇴 촉구"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 긴급 기자회견서 밝혀 권용석 기자l승인2018.06.08l수정2018.06.08 19: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유한국당 이권재 오산시장 후보가 8일 더불어민주당 오산시장 후보이자 현직 시장인 곽상욱 후보에게 부적절한 처신 및 불륜의혹에 대해 시민들에게 해명과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곽상욱 후보의 도덕성이 바닥까지 추락해 이번 선거 결과와 상관없이 시장직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전제하고 “지금이라도 시민들에게 정직,솔직하게 사과하고 후보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시장은 공인중 공인이며, 시장의 도덕성은 모든 시민이 알아야 하고, 검증해야 할 기본”이라고 전제하고, “곽상욱 후보는 같은 더불어민주당 문영근 전시의회 의장이 경선과정에서 부적절한 처신이라면서 공개한 사진에 대해 회식장면을 누군가가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지난해 3월초 수원에서 있었던 이 자리에는 애당초 오산지역의 업자와 고위 공무원,일반인 여성도 함께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공개했다.

이 후보는 “회식이 아니라 김영란법 위반 소지가 다분한 부적절한 만남”이라면서 “사진에 나오는,부둥켜 안고 입을 맞추고 있는 여성은 도대체 누구입니까”라고 해명을 요구했다.

또 “지역의 전직 정치인이자 언론인인 최모씨가 저를 상대로 제기한 곽상욱 시장 관련 동영상 및 녹취록의 공개 배포금지 가처분신청과 관련해 곽시장과의 관계, 불륜과 이혼, 980만원이라는 돈이 오고 간 이야기가 보도됐다”면서 언론인 최모씨가 저에게 해당 녹취록과 동영상을 보여주면서 한 말을 기억하고 있는 만큼 지금이라도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권재 후보는 최모씨에 대해 “가처분신청을 누구와 협의해 제기했는지, 소송비용은 어디서 나왔는지, 지난 한해 오산시로부터 받은 상당한 액수의 홍보비와는 무관한 것인지 해명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곽상욱 후보는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이권재 후보가 여전히 뚱딴지 같은 말을 계속하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비방을 되풀이 하는지 알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도둑촬영 조작된 사진에 대해서는 이미 직접 수차례 설명한 바 있다"면서 "불법 유포된 동영상은 그 동영상을 제작한 저작자 본인이 허위사실임을 명백히 밝혔고, 법원이 그 불법성을 인정해 공개 보도 배포 금지 가처분명령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곽 후보는 "유튜브에 불법 게시된 동영상은 명예훼손으로 차단조치가 내려졌고, 불법 유포된 경위에 대해 수사당국이 엄정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어 조만간 그 추악한 전모가 드러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