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5천원권 '불량' ...한국은행 대국민 사과 발표

추가 발견 가능성 인정..사용에는 지장없어 권수정 기자l승인2006.02.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3일 한국은행이 사상 초유의 새 5천원권 '리콜' 사태와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한은 김수명 부총재보는 이날 서울 본점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불량 새 5천원권이 발견된데 대해 화폐를 발주, 유통시키는 책임이 있는 당국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들에게 심려를 끼친데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재보는 "(이번에 발견된) 부적격 은행권은 위조지폐가 아니므로 재산상 손해는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며 "갖고 있는 국민에 대해서는 모두 교환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번 리콜 조치는 불량 화폐가 시중에 더 공급될 가능성을 사전에 제거하기 위한 것"이라며 "원인 규명과 품질검사 자동화 등을 통해 화폐품질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재보는 이어 "지금까지 조폐공사에서 인쇄한 약 1억4천700만장 가운데 불량 가능성이 있는 지폐가 3천600만장이며 이 가운데 한은이 보관중인 1천700만장에 대해 재점검하는 것"이라면서 "앞으로 (회수물량 이외에) 시중에서 추가로 40장 정도의 부적격 지폐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재점검에서는 홀로그램 뿐만 아니라 인쇄 문제도 체크하게 될 것"이라며 "일부 지적과는 달리 재점검에 소요되는 비용은 많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김두경 한은 발권국장은 "새 5천원권의 경우 기계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는 비율이 45장이 붙어있는 전지 기준으로 25%이며 이 가운데 육안검사에서 불량으로 확인된 것은 지폐 낱장을 기준으로 8~9%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기존 지폐의 기계 부적격률과 육안검사 부적격률인 13%와 2.8%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김 국장은 "인쇄 초기이기 때문에 부적격률이 높으나 점점 정상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외국의 경우 지폐 낱장의 부적격률이 10~15%에 달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8%도 높은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와 관련한 내부감사나 인사조치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권수정 기자  sjlove0549@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