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일하는 청년통장’ 설명회 2탄, 그뤠잇 !

남경필 지사, 통장요정 ‘김생민’, 지난 25일 1차에 이어 청년정책 토크콘서트 진행 권용석 기자l승인2017.12.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통장요정 김생민이 함께하는 두 번째 일하는 청년통장 설명회가 3일 오후 2시 안산 문화예술의전당 해오름극장에서 열린다.

일하는 청년통장 설명회는 사업취지와 지켜야 할 사항, 사후관리 방법 등을 안내하는 자리로 이날 행사에는 9.4대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1,600여명 청년이 참석할 예정이다.

설명회는 간단한 사업안내와 함께 최근 절약의 아이콘으로 떠오른 방송인 김생민과 남경필 경기도지사, 참가자들이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생민 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김생민의 영수증’이란 팟캐스트를 통해 청년통장 정책을 극찬한 인연으로 이번 설명회 토크콘서트에 참가하게 됐다.

앞서 도는 지난 9월 11일부터 25일까지 참가자를 모집했으며, 접수된 37,402명 가운데 소득인정액 조사와 선정위원회를 거쳐 최종 대상자 4천명을 선발했다.

청년 통장 설명회는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11월 25일 킨텍스에서 진행된 1차 토크콘서트에는 2,400여명이 참가해 경기도 청년정책과 절약방법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남경필 지사는 “우리 청년들이 요즘 힘들고 미래에 대한 꿈을 꾸지 못해 안타까움이 많았다”면서 “경기도에서는 연정을 통해 여러 가지 청년정책을 펼치고 있다. 오늘 청년통장도 청년들의 미래를 조금이라도 돕자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라고 정책 도입배경을 설명했다.

김생민 씨는 청년통장에 대해 “청년들이 원하는 것이 구체적으로 나타나줘야 하는데 대부분 정책들이 추상적이다. 그러나 청년통장은 청년들이 원하는 구체적인 부분까지 설명해줘 인기가 높다”며 “또한 단순히 1,000만 원만을 생각하기보다는 그 안에 있는 의미를 꼭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하는 청년 통장은 기존 청년 취업지원책과 달리 청년들이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자산을 마련해 미래를 계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경기도형 청년 지원정책이다.
가입자가 매월 10만원을 저축하고 3년간 일자리를 유지할 경우, 경기도 지원금, 이자를 합쳐 3년 후 1,000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7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