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문화재단, 씨네오페라 ‘메리위도우’

김수경 기자l승인2016.12.06l수정2016.12.06 02: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용인문화재단

(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정찬민)은 ‘씨네오페라’의 올해 마지막 상영작으로 레하르의 ‘메리위도우’를 오는 12월 10일 오후 3시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상영한다.

요한 슈트라우스와 함께 빈 오페레타 최고의 작곡가로 손꼽히는 프란츠 레하르의 대표 작품이자 미국 뮤지컬의 태동이 된 오페레타 ‘메리위도우’는 헝가리의 민속 음악과 폴란드의 춤곡 등 흥겨운 화려함이 가득한 작품으로 ‘유쾌한 미망인’이라는 제목으로 우리에게 익숙한 이 작품은 한나의 아리아 ‘빌랴의 노래’와 한나와 다닐로의 2중창 ‘입술은 침묵해도’가 유명하다.   

전체 프로듀싱은 토니상 5회 수상에 빛나는 브로드웨이 뮤지컬 연출의 대가 수잔 스트로먼이 맡아 화려하고 우아한 유럽 사교계를 표현한다. 미국이 자랑하는 프리마 돈나 르네 플레밍이 주인공 한나 역을, 그녀와 아슬아슬한 사랑이야기를 펼치는 다닐로 백작 역은 바리톤 네이선 건이 맡았다. 감초 역할인 체타 대사의 부인 역은 뮤지컬 스타 켈리 오하라가, 남편 체타 대사 역은 영국의 거장 바리톤 토머스 알렌이 맡았다. 

‘씨네오페라’ 감상의 또 다른 즐거움인 프리렉처(Pre-Lecture)는 상영 시작 전인 14시 10분부터 30분간 이석렬 음악평론가의 해설로 진행되며, 당일 공연티켓을 지참하면 지정된 좌석에서 청강이 가능하다. 

전석 1만원의 저렴한 티켓 가격은 계속되며, 티켓 예매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 인터파크 티켓 또는 매표소(031-260-3355/3358)에서 가능하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