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위안부 문제, 시간이 없다” 해결 촉구

“한일 관계 회복위해 일본의 각성 설득하고 요구할 것” 강조 권용석 기자l승인2015.03.01l수정2015.03.02 12:5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진 제공-경기도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제96주년 3.1절을 맞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 정부의 전향적 접근을 촉구했다.

남경필 지사는 1일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거행된 3.1절 기념식에서 박수영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얼마 전 일본의 아베 총리를 만나 ‘위안부’ 문제를 전향적으로 접근할 것을 요구했다.”라며 “올바른 역사인식하에 문제 해결을 위해 진지한 자세로 임할 것을 일본 정부에 다시 한 번 촉구한다.”라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지난달 10일 일본 외무성 초청으로 일본을 공식 방문하면서 아베 총리와 면담을 했었다. 남 지사의 이날 발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대한 남 지사의 소신이 담긴 것이라고 도는 설명했다.

이날 남 지사는 지난해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 주청사에 열렸던 위안부 기림비 헌화식 참석 사실을 소개하면서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시간이 많지 않다는 사실도 강조했다. 남 지사는 “생존해 계신 위안부 할머니는 이제 쉰다섯 분에 불과하다. 살아남은 할머니들의 평균 연세가 89세로 이제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며 조속한 해결을 요구했다.

최근 보수화 경향을 보이고 있는 일본에 대한 쓴소리도 이어졌다. 남 지사는 “`적극적 평화주의`라는 미명하에 행해지는 일본의 행보에 아시아 국가들의 의문이 커져간다.”라며 “일본이 진정으로 세계의 리더가 되고자 한다면 진정한 사과와 용서, 책임지는 태도를 통해 이웃 나라는 물론,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복 70주년과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인 올해가 한일관계뿐 아니라 한반도의 미래를 위해서도 중요하다며 양국 관계 회복을 위한 자신의 역할도 다짐했다. 남 지사는 “한일 두 나라는 동북아시아의 번영을 위해 서로 협력해야 하는 운명”이라면서 “더욱 끈기 있게 일본의 각성을 설득하고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남 지사는 “3.1정신은 우리 역사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우리에게 힘과 용기를 주었다.”라며 “3.1운동의 성지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성장 동력으로 거듭날 때다. 세계를 감동시킨 3.1운동 정신으로 다시 한 번 대한민국을 세계의 중심에 세워나가자.”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는 애국지사, 광복회원, 관계기관 단체장 등 750여 명이 참석했다. 도는 이 날 고(故) 김연방 선생과 故 조기화 선생 등 2명의 독립유공자에게 각각 건국훈장 애국장과 건국포장, 광복회 고양시지회 엄남익 옹 등 7명의 광복회원에게 모범 국가보훈 표창을 수여했다. 경기도에는 독립유공자 16명을 비롯해 유족 1,649명을 합쳐 총 1,665명의 광복회원이 있다.

한편, 독립유공자(동반가족 1인 포함)와 독립유공자 유족(본인)의 경우 3.1절 당일 삼성에버랜드, 한국민속촌, 서울랜드를, 2월 28일부터 3월 2일까지 3일 동안은 ‘새마을호’ 이하 모든 열차의 무임승차를 할 수 있다.


권용석 기자  webmaster@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