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의원, 정동영 前 장관에 막말

대권위해서라면 다 말아 먹어도 좋은 '대권 광신도적 발상' 이흥섭 기자l승인2006.01.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나라당의 대표적 보수 의원인 김용갑 의원이 지난 12월 같은 당 원희룡 의원의 사립학교법 개정안과 관련, 전교조가 아이들에게 사회주의 혁명이념을 학습 시켜려 한다는 박 대표의 발언에 반기를 들고 나서자 이에 발끈하며 공개적으로 비난한데 이어 23일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에 대해 ‘악질적인 친북좌파’ 라 몰라 붙여 또 다시 두 사람 간에 설전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정 전 장관을 향해 지난 22일 2015년까지 군 병력을 절반으로 줄여 그 돈을 사회 양극화 해소에 쓰면 된다는 주장에 대해 집권여당의 유력한 대권 후보가 터무니 없는 소리를 늘어놓는 것을 보며 분노를 넘어 실소의 심정이 들 지경이라며 정 전 장관의 말꼬리를 잡았다.

그는 정동영씨는 장관시절 김정일이 달라고만 하면 갖다 바치기에 바빳던 왕퍼주기의 장본인으로 주무부서인 산자부와 협의도 없이 11조원에 달하는 200만 Kw의 전력을 혼자 결정해 지원하더니 경수로까지 지어주며 애걸복걸하고 심지어 신발까지 상납하겠다고 추진했던 인물이라며 정 전장관의 재임시절 대북지원사업을 놓고 꼬투리를 잡았다.

김 의원은 이런 악질적 친북좌파의 머리내서 나온 발상이 군병력의 감축 정도야 새삼스러운 일이 아니나 정치권으로 돌아오자마자 가장 신중해야할 국방까지 무너뜨리려는 시도에 대해 경계할 수밖에 없고, 김정일의 말이면 무조건 광신하고 보는 김정일 광신도적 발상이라며, 대권을 위해서라면 국방이고 안보고 다 말아먹어도 상관없다는 대권 광신도적 발상이라 맹공을 퍼부어 김 의원의 발언 수위를 놓고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흥섭 기자  leesol04@lycos.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