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초 가꾸고, 만지고, 즐기며, 병 치료한다

경기도 농업기술원, 소비자와 함께하는 원예치료 교실 운영 시사타임l승인2009.05.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 농업기술원(원장 김영호)은 29일 안성시 양성면 장지리 소재 혜성원에서 80여명을 대상으로 원예치료 교실을 운영한다.

원예치료 시범사업은 경기도가 5천만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치료정원 530㎡, 원예치료교육장 62㎡를 설치하고 전문가인 원예치료사를 초빙하여 허브정원 만들기, 압화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해 올해 총 50회에 걸쳐 운영한다.

살아 있는 식물을 다룸으로써 장애자들의 오감자극에 대한 자각과 생면존중을 일깨우고, 특히 실내조경, 채소심기 등 각종 원예체험 활동을 통한 심신의 안정, 스트레스 감소 등 건강을 증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원예치료(Horticultural Therapy)란 식물을 대상으로 하는 인간의 다양한 원예활동을 통하여 사회적, 교육적, 심리적 혹은 신체적 적응력을 기르고 이로 말미암아 육체적 재활과 정신적 회복을 추구하는 전반적인 활동을 의미하는 것으로 식물 및 원예활동을 매체로 한 전문적인 기술과 방법을 통하여 심신의 치료와 재활, 그리고 녹색의 쾌적성(green amenity) 및 환경 회복을 얻고자 하는 것이다.

또한 원예치료는 기존의 원예나 현대 의학적 치료와는 구분되는 특징을 갖는다. 원예란 것이 식물을 대상으로 생산을 주된 목적으로 하는 것이라면, 원예치료는 식물을 이용하는 원예활동을 통해 인간의 심신의 재활을 꾀하고,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현대 의학적 치료는 병징에 대한 집중 치료지만 원예치료는 활동을 통해 재활, 경감, 복원, 갱생 등을 목표로 하는 예방치료 뿐만 아니라 대체치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데, 식물과 원예활동의 치료효과가 밝혀지면서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원예치료가 발달하였다.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그 활동이 커지고 있다.

경기도(농업기술원)는 원예치료를 새로운 사업으로 반영하여 장애우, 노인, 중년부인 등을 대상으로 2005년부터 추진하여 좋은 효과를 가져왔으며, 앞으로 원예치료 시범사업을 확대하여 꽃, 채소 등 소비촉진활성화에 의한 소득증대와 행복한 가정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으로 건강한 사회 만들기에 앞장서고자 한다.


시사타임  webmaster@sisatime.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타임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