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강금실 때리기' 재개

이흥섭 기자l승인2006.04.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나라당이 한동안 중단했던 '강금실(康錦實) 때리기'를 재개했다.

이는 열린우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강 전 법무장관이 최근 한나라당에 대한 공세를 부쩍 강화하고 있는 데 따른 대응 성격으로 보인다.

강 후보는 19일 한나라당이 독도 문제 논의를 위해 마련된 청와대 만찬에 불참한 것을 두고 '반민족적'이라며 비판했고, 18일에는 이명박(李明博) 서울시장이 현 시청 부지에 신청사를 짓기로 한 것을 문제 삼았다.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20일 "강 후보의 비난은 국민이 불안해 하는 독도문제를 선거에 이용한 것"이라며 "`네거티브 정치'를 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뒤집고 서울시장 후보로서 어울리지도 않는 정치적 성명을 쏟아 낸 데 대해 실망스럽다"고 반박했다.

그는 또 "강 후보가 노리는 것은 서울시장이 아니라 시장 선거 이후 정동영(鄭東泳) 의장이 앉아 있는 자리가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한나라당 홍준표(洪準杓) 서울시장 경선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강 후보의 '4대문 유네스코 인류문화 유산 등재' 주장과 관련, "유네스코 유산으로 등재되면 부근 개발 및 재정비가 불가능해져 강북, 구도심 거주 서민의 삶이 더욱 어렵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후보는 강 후보의 '시청 용산이전' 발언에 대해서도 "시청을 옮기는 데 드는 4조원의 돈을 차라리 용산 철도 지하화에 쓰는 게 나을 것"이라며 "무책임하고 즉흥적인 졸속공약"이라고 공격했다.


이흥섭 기자  leesol04@lycos.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