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전 의원, '탄핵 찬성 옳았다'

이흥섭 기자l승인2006.04.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오세훈 전 의원
 

한나라당 서울시장 경선후보인 오세훈 전 의원은 12일 지난 2004년 노무현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것과 관련, 지금도 그 때 판단이 옳았던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전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장성민 입니다' 프로그램에 출연, "처음엔 탄핵에 내용적으로 찬성하면서도 정치적 역풍때문에 반대했지만 당론에 따라 투표했다"면서 지금도 판단이 옳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그는 "준비 없이 집권해서 상당히 갈팡질팡했고 리더십 위기를 맞으면서 국가경쟁력 확보에 실패한 것이 아니냐고 판단, 따끔한 경고를 할 필요가 있었다"며 "이제는 방향을 많이 선회했고 국정의 안정적 마무리를 위해 적극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작년말 서울시장 출마를 포기했던 이유에 대해 "한나라당 경선규칙이 당 밖에 2년간 나가 있던 사람이 참여해 이길 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고 판단해 뜻을 접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작년에는 국민경선 부분이 공모 형태여서 사실상 후보들이 끌어모은 지지자 집단이 될 수 있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이제는 전화번호부 같은 것을 이용, 무작위추출해 선거에 참여시키는 형식으로 내용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오 전 의원은 '이미지 정치' 비판과 관련, "여론조사를 보면 저를 찍겠다는 이유가 잘 생겼기때문이란 것은 10%도 안되고, 깨끗하고 개혁적이란 것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며 "깨끗하다는 느낌이 형성된 것은 10년 정도 유리어항속 금붕어처럼 계속 언론의 주목을 받고 행보가 알려진 결과에 따른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흥섭 기자  leesol04@lycos.co.kr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흥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