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꼭 필요한 회의는 36.4% VS 줄여도 될 회의 49.6%”

‘잦은 회의가 업무 방해해’ 권수정 기자l승인2006.04.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직장인들은 현재 참여하고 있는 회의 중 꼭 필요한 회의는 36.4%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682명을 대상으로 “자신이 참여하는 모든 회의 중 꼭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회의는 얼마나 되십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30%’가 18.8%로 가장 많았고, ‘10%’ 18.5%, ‘20%’ 17.5%, ‘50%’ 1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줄여도 무방한 회의는 ‘50%’라는 응답이 21.8%로 가장 많았으며 ‘30%’ 11.1%, ‘80%’ 11%, 70%’ 10.4%, 30%’ 9.8% 등의 순이었다.

회의의 빈도는 ‘주 1회’가 42.3%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은 ‘특별한 안건이 있을 때만’ 18.8%이었으나 ‘거의 매일’과 ‘하루에도 몇 차례씩’이라는 응답도 각각 18%와 10%나 되었다.

또 회의를 ‘거의 매일’과 ‘하루에도 몇 차례씩’ 한다고 응답한 직장인을 대상으로 “잦은 회의로 업무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방해가 된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은 결과, ‘매우 그렇다’ 52.6%, ‘그런 편이다’ 33.2%, ‘그렇지 않다’ 14.2%로 85.8%가 방해가 된다고 응답했다.

평균적으로 회의를 하는 걸리는 시간은 ‘30분~1시간’ 42.5%, ‘1시간~1시간 30분’ 23.6%, ‘30분 이내’ 21%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은 가장 효율적인 회의로 49.3%가 ‘짧은 시간 안에 핵심만 논의하는 압축적인 회의’를 꼽았으며, 가장 비효율적인 회의로는 ‘결론이 나지 않고 돌고 도는 회의’ (30.4%)라고 응답했다.

한편, 회의 참여하는 태도는 ‘내 의견이 꼭 필요할 때만 의사표시를 한다’가 65%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그냥 조용히 있다가 나온다’ 21.3%로 소극적인 경우가 86.3%나 되었으며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한다’는 12%에 불과했다. 특이한 것은 ‘적극적으로 개진한다’의 경우, 남성은 9.4%인데 반해 여성은 13.2%로 오히려 여성이 회의 시 더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의 김홍식 사업본부장은 “설문결과에서도 볼 수 있듯이 불필요한 회의는 오히려 업무에 방해가 된다. 안건에 대한 사전 공지를 통해 참석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최대한 짧은 시간에 회의를 마치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수정 기자  sjlove0549@sayclub.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