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MICE 산업 활성화 도모한다

24일 오전 10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2022 수원 MICE 정책포럼’ 개최 권용석 기자l승인2022.06.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남부권역 마이스 산업의 거점으로 자리잡은 수원시가 팬데믹 이후 마이스 산업 활성화를 위해 새로운 트렌드와 정책 방향을 찾는 포럼을 개최했다.

수원시는 24일 오전 10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22 수원 MICE 정책포럼’을 열고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MICE 산업 환경에 따른 수원 MICE 생태계 활성화 전략 및 미래지향적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수원시 주최로 올해 처음으로 열린 수원 MICE 정책포럼은 (재)수원컨벤션센터는 물론 한국마이스관광학회, 한국컨벤션이벤트학회, 한국무역전시학회가 공동 주관하며 유관 학회의 공동 학술대회와 연계, 마이스 산업의 미래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의 장을 펼쳤다.

먼저 기조강연은 김대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장이 맡아 ‘뉴노멀 시대 마이스산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김대관 원장은 코로나19를 기점으로 2019년 대비 2020년 국내 마이스 개최 건수가 86% 이상 감소하고, 참가자수도 86%나 줄어든 상황을 반영한 마이스 트렌드 변화를 다각적으로 전망했다. 특히 산업 전반의 체계를 정비해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새로운 행태 변화에 대응해 수요 회복을 촉진하며, 관련 인력과 기술 육성 등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는 조덕현 한국관광공사 대외협력관이 ‘수원의 도시자원을 활용한 MICE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그는 IT 등 첨단 산업 인프라가 수원시 마이스 산업의 경쟁력이라고 분석하며 풍부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기업 행사 상품을 개발하고, 거버넌스 등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구축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혁신할 것을 제안했다.

또 이병철 경기대학교 교수가 ‘지역 MICE 산업 선도를 위한 수원의 도전과 역할’이라는 제목으로 두 번째 주제발표를 했다. 이병철 교수는 새로운 형태가 등장하고 고급화되는 글로벌 관광 마이스 트렌드 분석을 토대로 소규모 행사의 활성화와 인근 지역과의 연계, 일과 여가의 공존을 활용하는 워케이션 수요 창출 등의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진 종합토론은 윤유식 한국마이스관광학회장을 좌장으로 박래춘 (재)수원컨벤션센터 마이스본부장, 한신자 이즈피엠피 대표, 하홍국 한국MICE협회 사무총장, 송화성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토론자로 참여해 수원의 마이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더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 MICE 정책포럼이 MICE 산업의 미래를 전망하고 수원의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MICE를 활용한 비즈니스 영역이 확대되며 도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는 세계적 추세에 따라 수원도 MICE 산업에서 미래비전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2019년 연면적 9만 7616㎡의 수원컨벤션센터를 설립한 이후 지역 MICE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Meeting’(기업 회의), ‘Incentive travel’(포상관광), ‘Convention’(국제회의), ‘Exhibition’(전시회)의 머리글자를 딴 MICE는 각종 회의·전시회 개최, 컨벤션센터 운영, 관광 산업 등을 중심으로 하는 융복합산업을 말한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