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80%, 1회 이상 이직 경험 … 연봉, 근무 환경 영향

김수경 기자l승인2021.12.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직장인에게 ‘이직’ 또한 ‘경력’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요즘에는 한 직장에서 오래 일하는 것 보다 커리어 발전을 위해 이직을 실행하는 이들이 더 많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직장인 1,813명을 대상으로 ‘이직 경험’에 대해 조사했다. 직장생활 시작 후, 1회 이상 이직을 했다는 이들은 77.2%로 대다수가 이직을 하고 있었다.

이직 경험은 연차가 올라갈수록 높았는데, ‘9년차’(87.5%), ‘10년 이상’(85.3%), ‘4년’(83.3%), ‘8년’(81.8%), ‘5년’(81.7%), ‘7년’(80.8%) 등의 순이었다. 1년 미만의 연차도 이직경험이 절반 이상인 59.9%나 됐다.

이직을 한 직장인들은 평균 3회 이상 이직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직 결심한 중요한 원인은 ‘연봉’(49.8%, 복수응답)과 ‘낮은 수준의 근무환경’(45.1%)이 비등하게 꼽혔다. 계속해서 ‘회사 성장성 및 비전 부족’(34.1%), ‘워라밸 유지 어려움’(31.8%), ‘과도한 업무량’(31.7%), ‘무능력한 동료, 상사’(22.9%), ‘커리어 성장기회 부족’(19.6%), ‘고용 불안정성’(18%) 등이 이어졌다.

이직을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관심 회사 내부정보 파악’(42.9%, 복수응답), ‘연봉협상’(37.6%), ‘경력기술서/포트폴리오 작성’(35.9%)이 우선으로 꼽혔다. 평균적으로 이직까지 4개월 정도가 소요됐으며, 주로 활용했던 경로는 ‘취업 플랫폼’(81.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검색 포털’(24.2%), ‘주변 지인’(19.4%), ‘기업 자체 채용 홈페이지’(18.2%) 등의 순이었다.

최근에는 이러한 추세를 반영해 취업 플랫폼에서 다양한 이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사람인에서도 최근 입사제안부터 입사지원, 면접 준비까지 이직의 전 과정을 하나로 끝낼 수 있는 커리어 관리앱 ‘아이엠그라운드 더 레디’를 론칭했다.

인사담당자들로부터 이직을 제안 받는 ‘러브콜’ 기능을 제공해 직접 조건에 맞는 기업과 공고를 찾아 다니는 수고를 덜어주고, 메신저를 통해 기업에 궁금한 부분을 직접 물어보고 빠르게 답변 받을 수 있으며, 면접 일정이나 입사 일정 등도 바로 조율이 가능하다. 또, 이직 제안을 놓치지 않도록 실시간으로 메시지 알림을 지원한다.

한편, 코로나19 이후에도 이직을 시도했다는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의 52.6%로 적지 않았다. 이직 시 기업 선택의 중요한 기준은 역시 ‘연봉’(43.5%)이 1위였고, ‘워라밸’(14.2%), ‘기업문화’(13%)가 2,3위였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2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