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2% 올해 ‘인력 부족’ 겪어… 코로나19 영향 커

중소기업(43.8%)이 대기업(22.7%) 두 배 수준 김수경 기자l승인2020.12.3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는 기업의 경영 환경이 그 어느때보다 힘든 해였다. 이는 기업의 인력관리에도 상당 부분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326개사를 대상으로, ‘2020년 채용 결산’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42%가 올해 인력부족을 겪었다고 답했다.

기업 규모별로 상당히 차이가 있었는데, ‘중소기업’(43.8%), ‘중견기업’(40.9%), ‘대기업’(22.7%)의 순으로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두 배 가까운 비율로 나타났다.

이렇듯 인력부족을 겪은 이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상황 악화로 인재 채용을 못해서’(53.3%, 복수응답)가 가장 상위로, 코로나19가 인재 관리에 상당한 타격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계속해서 ‘만성적으로 인력부족에 시달리고 있어서’(40.9%), ‘올해 구조조정 등 인력을 감축해서’(10.9%), ‘급여 감축 등으로 인력이 이탈해서’(8%) 등을 들었다.

이러한 인력부족은 기업 경영에도 영향을 미쳤다. 가장 영향을 많이 받은 것은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4.2%,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직원의 업무 가중으로 불만 증가’(35%), ‘급한 채용으로 부적합한 인재 선발’(30.7%),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20.4%), ‘회사 경쟁력 약화’(17.5%), ‘인력 배치 등 인사관리 비효율 증가’(14.6%) 등의 순이었다.

경영상황에 따른 인력감축도 인력난에 일조한 것으로 보여진다. 전체 응답기업(326개사) 중 17.8%는 인력감축을 시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주로 ‘정리해고 등 구조조정’(65.5%, 복수응답)을 실시했다. 이외에 ‘희망퇴직 등 조기퇴직’(24.1%), ‘유급휴직’(20.7%), ‘무급휴직’(17.2%) 등의 형태가 뒤를 이었다.

반면, 어려운 경영상황 속에서도 채용을 진행한 기업들도 적지 않았다. 응답 기업의 80.1%는 채용을 진행했다고 답했다.

하지만 채용을 진행한 기업들도 상황이 좋지만은 않았다.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했다는 기업은 41.8%로 절반에 못 미쳤으며, 58.2%는 계획한 인원을 모두 채용하지 못했다.

이들 기업은 올해 계획된 인원의 평균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59%)을 채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중소기업은 만성적인 인력부족에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인력난이 더욱 심화되고 있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인력 운용을 여유롭게 하는 편이 아니라, 인력난이 장기화될 수 있는데 이는 기업 생존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1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