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 12월 1일 개관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 수영장·다목적체육관·북카페 등 갖춰 권용석 기자l승인2020.11.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가 완공 1년여 만에 문을 열고 시민을 맞는다.

수원시는 12일 영통구 이의동 1183번지 현지에서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 개관식을 열었다. 현재 임시 운영 중이고, 12월 1일 정식 개관할 예정이다.

광교 열림공원 내에 건립된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는 연면적 4662㎡, 지상 2층·지하 1층 규모다. 2018년 4월 착공해 2019년 12월 완공했다. 시비 96억 원·국비 28억 원·광교개발이익금 60억 원 등 184억 원이 투입됐다.

수원시는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를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했다. 1층에는 6레인(25m) 수영장과 어린이 수영장(2레인), 배드민턴·농구·탁구·배구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체육관이 있고, 2층에는 북카페와 요가·필라테스·건강체조 등을 할 수 있는 GX룸(단체운동 공간), 당구장 등이 들어섰다.

북카페에는 어린이 수영장을 볼 수 있는 모니터가 설치돼 있어 보호자가 어린이가 수영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다. 야외에는 풋살·족구 등을 할 수 있는 다목적 구장이 있다.

시민 공모를 거쳐 지난해 4월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라는 이름을 선정했다.

광교웰빙국민체육센터는 문을 열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 지난해 12월 완공했고, 올해 2월 개관할 예정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확산으로 문을 열지 못했다.

개관을 앞두고 회원 모집까지 했지만, 2월 21일부터 무기한 휴관했고, 긴 휴관을 마치고 8월 14일부터 시범운영을 했다. 하지만 곧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다시 휴관했다. 10월 중순부터 수영장 등 일부 시설을 시범 운영하고 있다.

수원시는 철저한 방역으로 안전하게 시설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용자는 발열 체크·신분 확인 후 센터에 들어올 수 있고, 샤워장·탈의실에서도 거리두기를 해야 한다.

모든 시설의 이용 인원은 정원의 50% 이하로 제한하고, GX룸·당구장은 운영하지 않는다.

이날 개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조석환 수원시의회 의장,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 김영택 수원시의회 의원, 장정희 수원시의회 의원, 장미영 수원시의회 의원, 이병숙 수원시의회 의원, 지역 주민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우리 시는 2010년 이후 16개 공공체육시설을 만들며 ‘생활체육도시’를 조성하고 있다”며 “이제 ‘누구나 운동할 수 있는 도시’를 넘어 ‘누구나 안전하게 운동을 즐길 수 있는 도시’를 만들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과 체육인들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체육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0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