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절반 이상, 수시 채용 확대로 '취업난 이중고'

김수경 기자l승인2020.07.2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해 정기채용을 폐지한데 이어, 올해 KT와 LG 등이 공채 제도를 폐지하고 연중 상시 선발 체계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SK 역시 수시채용을 점차 확대한다고 밝히는 등 주요 대기업의 잇따른 선언으로 채용 시장에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이로 인한 구직자들의 부담도 가중될 전망이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497명을 대상으로 ‘수시채용 부담감’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5.8%가 ‘부담감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부담감이 ‘비슷하다’는 응답은 39.4%였으며, ‘줄어들었다’는 4.9%에 불과했다.
 
이들은 취업 부담이 증가한 이유 1위로 ‘채용규모 자체가 줄어들 것 같아서’(74%, 복수응답)를 꼽았다. 수시채용은 대규모 공채와 달리 부서에 따라 필요한 인력만을 채용하기 때문에 채용 인원이 줄어들 거라 예상하고 있는 것.

계속해서 ‘언제 채용을 할지 몰라서’(41.8%),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채용을 진행하지 않을 수 있어서’(24.6%), ‘중고 신입 또는 경력이 유리할 것 같아서’(22%), ‘공채보다 정보가 적어서’(17.6%), ‘각 기업별 채용 방식에 맞춰 준비를 해야해서’(14.5%) 등이 이어졌다.

전체 응답자 중 40.3%는 상반기 수시채용에 입사 지원한 경험이 있었다.

주로 중소기업(57.4%, 복수응답)과 중견기업(40.3%)에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기업(25.9%), 공기업(16.6%), 외국계기업(6.3%)이 뒤를 이었다.

수시채용을 경험한 구직자들은 공채와 비교했을 때 난이도가 ‘비슷했다’(40.5%)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수시채용이 더 어려웠다’는 의견은 27.9%였다. 이어 ‘공채가 더 어려웠다’는 15.9%였고, 15.8%는 공채 전형에 지원한 경험이 없었다.

그렇다면 하반기에 구직자들은 수시채용에 얼마나 도전할까?

77%가 하반기 수시채용에 도전한다 응답했으며, 이들을 제외한 23%는 공채만 도전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수시채용에 지원할 응답자 중 절반 이상(58%)은 수시채용에서 합격할 자신이 없다고 답했다.

이들은 수시채용에 대응하는 전략으로 ‘자격증 등 지원 직무 관련 스펙 쌓기’(45.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취업목표를 낮춤’(33.2%), ‘지원을 원하는 기업에 집중해 준비’(30.7%), ‘실무경험을 쌓을 수 있는 인턴십 등을 경험’(28.3%) 등의 순이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0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