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 소모임, 코로나19 지역 감염 증가

경기도, 모임 자제 당부 … 1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전일 0시 대비 16명 늘어난 1,223명 권용석 기자l승인2020.07.01l수정2020.07.08 23:4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교회 등 종교시설 소모임으로 인한 경기도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은 1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방역수칙 준수가 상대적으로 허술하고 취약한 소모임을 통해 코로나19의 전파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특히, 종교시설 소모임으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이 늘고 있어 모임 자제를 각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1일 0시 기준 도내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총 16명으로, 서울 관악 왕성교회 관련 2명과 수원 교인모임 관련 2명, 안양 주영광교회 1명, 해외유입 5명, 지역사회 발생 6명이다. 경로가 확실히 알려지지 않은 6명의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역학조사 중이다.

서울 관악 왕성교회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명이 증가한 총 8명이다. 신규확진자 중 1명은 먼저 확진된 서울 왕성교회 교인 2명과 6월 24일 식사 후 6월 26일부터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다른 한명은 먼저 확진된 서울 왕성교회 교인과 함께 식사한 뒤 역시 6월 26일부터 자가격리 중 확진됐다.

수원 교인모임 집단발생과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2명이 증가한 총 9명이다. 신규확진자 중 1명은 먼저 확진된 교인과 6월 19일 접촉 후 6월 26일 근육통 및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돼 과천시보건소 선별진료 후 확진됐다. 다른 한명은 먼저 확진된 교인과 6월 17일 접촉자로 같은 교회 교인은 아니며, 증상은 없었으나 팔달구보건소 선별진료 후 확진됐다.

안양 주영광교회 관련한 도내 확진자는 전일 0시 대비 1명이 증가한 총 22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기확진된 안양 주영광교회 교인과 접촉자로 6월 24일 예배에 참석했으며 6월 26일 기침 및 인후통 등 증상이 발현돼 군포시보건소 선별진료 후 확진됐다.

한편 1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16명 증가한 1,223명이다.(전국 1만2,850명) 경기도 확진자 중 951명은 퇴원했고, 현재 249명이 병원 및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이다. 1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5개 병원에 581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47.5%인 276병상이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0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