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코로나19 극복 위해 예산 3억원 반납

김수경 기자l승인2020.04.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시의회(의장 이건한)는 17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원하는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각종 지원정책 집행을 위한 자원 마련을 위해 예산 3억여 원을 반납한다고 밝혔다.

의회에서는 2020년 본예산에 반영됐던 의원 공무 국외출장 여비 1억 1,310만원과 의원 국외출장 수행 지원 공무원 여비 6,000만 원, 의정연수 지원 등 교육비용 1,580만 원, 공무원 전문성 강화 위탁 등 교육 비용, 기타 예산 절감분 등 총 3억여 원을 코로나19 재난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 예산으로 편성해 줄 것을 집행부에 요청했다.

이건한 의장은 "의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과 고통을 함께 하기 위해 의원들과 협의해 올해 국내‧외 공무여행을 축소하는 등의 예산 절감분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기로 하였으며, 또한 집행부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4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