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남녀 10명 중 7명, 나는 혼족!

가장 자주 하는 1인 활동은 ‘혼밥’ 권수정 기자l승인2019.12.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혼자 밥먹고, 혼자 영화를 보는 등 혼자서 즐기는 1인 문화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분위기다. 실제로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은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성인남녀 3,635명을 대상으로 ‘혼족 트렌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는 20대(72.6%)가 압도적으로 많았고, 30대(68.8%), 40대(60.6%), 50대 이상(38.8%)의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71.6%)이 남성(62.1%)보다 9.5%p 더 많이 스스로를 혼족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들이 혼자 하는 활동은 '혼밥(혼자 밥먹기)’(85.9%,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혼쇼(혼자 쇼핑하기)’(70%), ‘혼영(혼자 영화보기)’(64.8%), ‘혼공(혼자 공부하기)’(62.6%), ‘혼강(혼자 강의수강)’(39.6%), ‘혼행(혼자 여행하기)’(37%) 등의 순이었다.

이러한 1인 활동을 얼마나 자주 하느냐에 대한 질문에는 ‘주 3회’(20.1%)가 가장 많았고, ‘매일’(19.2%)이 근소한 차이로 바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는 ‘주 5회’(14.3%), ‘주 4회’(13.6%), ‘주 1회’(13%), ‘주 2회’(12.9%) 등의 순으로 빈도는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혼족으로 생활하는 이유에 대해 ‘혼자 하는 것이 편리해서’(72.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방해 받지 않을 수 있어서’(51.5%), ‘불필요한 감정소모를 하지 않아도 돼서’(43.8%), ‘타인과 시간 조율이 어려워서’(31.8%), ‘효율적인 것 같아서’(31.1%) 등이 있었다.

혼자 하는 것에 대한 만족도는 평균 73.3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80점’(32.6%)이 가장 많았으며, ‘70점’(19%), ‘60점’(13.2%), ‘90점’(11.2%), ‘50점’(9.9%) 등의 순이었다.

반면, 1인 활동을 즐기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1,173명)은 그 이유로 ‘혼자보다 여럿이 하는 것을 좋아해서’(53.7%,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이어 ‘외로운 것이 싫어서’(36.7%), ‘혼자 있는 것이 어색해서’(18.2%), ‘혼자 있을 시간이 없어서’(12.4%), ‘사람들의 시선이 부담스러워서’(10.5%)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가장 혼자 하기 어려운 활동으로 혼술’(40%,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 ‘혼행’(35%), ‘혼밥’(26.7%), ‘혼명(혼자 명절보내기)’(18.8%). ‘혼영’(18.4%), ‘혼쇼’(10.7%) 등도 있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의 80.2%는 앞으로 이러한 1인 문화 트렌드가 ‘자연스러운 것으로 정착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지금과 비슷할 것’(14.1%), ‘잘 모르겠다’(4.2%), ‘줄어들 것으로 생각’(1.5%)의 의견도 있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