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치매어르신 실종 예방 골든타임 확보

24시간 내 찾기 위한 사전지문등록‧배회인식표‧배회감지기 소지 당부 김수경 기자l승인2019.10.2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님이 집을 나가서 돌아오질 않아요!”

지난 9월 기흥구 공세동 김모씨는 이른 아침 박모 어르신이 말도 없이 집을 나간 걸 알아채고 동네 곳곳을 수소문하다 용인서부경찰서로 치매 노인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보건소서 미리 받아둔 배회인식표와 감지기마저도 집에 둔 채였다.

실종 24시간 만에 경찰서로 성남시 인근에 치매 어르신으로 의심되는 배회자가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경찰은 급히 사진지문등록 데이터를 대조해 무사히 어르신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용인시는 치매어르신 실종 시 24시간의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배회인식표와 감지기를 배부하고 사전 지문등록을 필수로 안내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집나간 치매 환자를 찾을 수 있는 골든타임을 놓치면 다치거나 범죄에 노출되기 쉽고 익사‧동사 등 사망까지도 이어질 수 있어 대비하려는 것이다.

시는 올 해 경찰과 연계해 고유번호가 부착된 배회인식표 259개와 배회감지기 345개를 치매 환자에게 배부했다.

또 실종 시 신속하게 신원을 확인하도록 236명의 치매 환자의 지문과 사진을 미리 경찰서에 등록하도록 안내했다.

이와 관련 시는 지난 22일과 24일 용인서부경찰서와 청덕도서관 ‧ 기흥초 ‧ 청덕고 등 치매극복 선도기관과 함께 관내 치매안심마을에서 배회하는 치매환자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할 것을 안내하는 캠페인을 벌였다.

시는 또 치매 환자와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도 1만5192회의 실종 예방 ‧ 대처법 교육을 했다.

경찰서 관계자는 “지난 2015년 통계에 따르면 실종된 치매환자 9천여명 중 60%인 5천여명이 제보 접수와 미리 등록한 신원정보 확인으로 가족을 찾았다”며 사전 지문등록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시 관계자는 “일교차가 큰 겨울철엔 실종자의 혈관질환 발생율이 높은데다 동사로 이어질 위험이 크다”며 “골든타임 내 치매 환자를 발견할 수 있도록 대비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치매 환자가 실종됐거나 배회자를 발견했을 땐 112 또는 182로 신고하면 된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