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추석 앞두고 나눔의 온정 이어져

시 기업지원과, 포상금 일부 장애인 자립 위해 기탁 김수경 기자l승인2019.09.0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용인시 곳곳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소외되기 쉬운 홀로어르신, 저소득가정, 장애인복지시설 등 어려운 이웃을 도우려는 나눔의 손길이 이어지고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용인시 기업지원과는 9일 백암면 소재 장애인직업재활시설 해든솔직업지원센터에 장애인 자립지원금 240만원을 기탁했다.(사진)

이날 기탁한 돈은 시가 지난해 기업애로 해소에 힘 쓴 공을 인정받아 올해 경기도 기업SOS평가 대상 지자체로 선정돼 받은 포상금 일부로 마련한 것이다.

기업지원과 관계자는 “포상금을 어디에 쓸지 고민하다가 장애인들이 자립하도록 돕는 일에 마음을 보태고 싶다는 직원들의 바람에 따라 일부를 기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처인구 이동읍 새마을회에서도 추석을 앞두고 홀로어르신 35가구에 쌀과 김 선물세트를 전달했다. 선물세트는 새마을회가 자체적으로 봉사활동을 하며 모은 기금으로 마련한 것이다.

수지구 풍덕천2동 주민자치위원회‘밑반찬봉사단’도 관내 저소득층 홀로어르신 14가구에 송편과 직접 받은 밑반찬을 전달했다.

주민자치위원, 주민 등 7명으로 구성된 밑반찬 봉사단은 이날 잡채, 동그랑땡, 소불고기볶음 등을 만들어 각 가정에 전했다.

같은 날 수지구 상현동 진짜돼지 김태섭 대표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 달라며 라면 1004개를 구 사회복지과에 기탁했다. 김 대표는 지난 설에도 라면을 기탁한 바 있다.

기흥구 동백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홀로어르신, 한부모가정 등 저소득층 60가구에 제철과일 2~3종이 든 꾸러미를 전달했다. 상현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도 저소득층 14가구에 9만원 상당의 정육세트를 전했다.

처인구 원삼면은 저소득층 30가구가 명절을 지낼 수 있도록 긴급 생활비 10만원씩을 지원키로 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