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수원재즈페스티벌’ 태풍 북상에 연기

9월 18일(수), 19일(목) 로 연기 권수정 기자l승인2019.09.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대한민국 재즈 디바 웅산,  BMK 등 기존 출연진 대부분 참여

수원문화재단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당초 6일과 7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오는 18일(수)과 19일(목)로 연기하였다.

3일 재단은 태풍 북상으로 한반도가 대부분 주말동안(6~7일)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보되자 부득이하게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행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서 시작하여 수원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수원재즈페스티벌은, 2019년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블랙&소울 뮤직의 국모 BMK 등 국내외 내노라 하는 재즈 뮤지션들이 참여하여 또 한 번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기존에 출연하기로 했던 출연진들이 최대한 출연할 수 있는 날짜로 공연일정을 변경하였고,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사랑하고 기다렸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공연 문의는 전화(031-250-5300)로 가능하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