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궁평항에서 제7회 송산포도축제 개최

화성시 주최, (사)화성송산포도연합회 주관 권수정 기자l승인2019.08.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화성송산 포도축제 개막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제7회 화성송산 포도축제’가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이틀 간 화성시 서신면 궁평항 일원에서 열린다.

화성시가 주최하고 (사)화성송산포도연합회가 주관하는 화성송산 포도축제는 화성의 우수한 포도 생산기반을 토대로 한 특색 있는 지역 축제로서 큰 호평을 받으며 성장해왔다.

먼저, 31일 오후 5시 반 궁평항 주무대에서 열리는 포도축제 개막행사로 축제시즌제 하반기 시작을 알린다. 개막행사는 화성시 홍보대사 류시현의 사회로 진행되고 가수 성은, 미8군 군악밴드의 축하공연이 예정되어 있으며, 포도품평회를 열어 수상자를 시상한다.

이번 축제의 메인이벤트인 ‘포도밟기 체험’은 화성송산 포도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특별한 이벤트다. 포도밟기 체험은 31일과 1일 축제기간 동안 궁평항 보조무대에서 열린다. 방문객들은 직접 포도밟기에 참여하며 특별하고 진귀한 경험을 할 수 있다.

새콤달콤한 화성송산포도를 직접 수확해 집으로 가져갈 수 있는 ‘포도따기 체험’에는 온가족이 함께 참여하며 수확의 기쁨을 느낄 수 있다. 포도따기 체험은 31일과 1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1일 2회) 백미리 일원에서 진행되며, 1박스(5㎏) 당 체험비 2만 5천원으로 예정되어 있다. 사전예약제로 우선 운영되나 축제기간 동안 현장 추가 접수도 가능하다.

화성송산 포도농가의 와인과 증류주도 맛볼 수 있다. 와인 및 증류주 시음은 축제기간 동안 궁평항 체험존에서 상시 운영된다.

이 밖에도 포도 홍보․전시관과 포도 무료시식, 와인족욕, 포도풍선아트, 포도 페이스페인팅, 포도 깜짝경매 등 싱싱한 화성송산 포도와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돼 있어 방문객들에게 풍부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시민이 함께하는 ‘축제다운 축제’를 지향하고 있는 만큼 이번 축제에서도 시민 참여 프로그램들이 눈에 띈다.

축제기간 동안 펼쳐지는 문화공연에는 27개팀의 주민자치단체와 화도중, 화성중, 남양중, 발안중 등 관내 중학교에서 6개팀이 참여하며, 지난 6월 열린 화성 뱃놀이 축제의 수상팀인 신경대 태권도시범단과 발안중 라벤더 댄스동아리의 공연으로 축제에 흥을 더한다.

관내 특성화고인 발안바이오과학고 젤라토레, 아이리쉬(각종 디저트 개발, 조리)동아리는 포도를 재료로 한 디저트 등을 제공하는 체험부스로 축제에 참여한다.

축제가 펼쳐지는 곳이 바닷가 인근 궁평항인 만큼 신선한 제철 수산물을 할인된 가격에 구매하고 맛볼 수 있는 먹거리장터가 마련되어 있어 만족도가 높다.

부대행사로 궁평리 어촌계에서 주관하는 독살체험(바닷가에 돌이나 나무 등을 엮은 발을 설치해 고기를 잡는 전통 어구) , 궁평항 수산물 직판장에서는 수산물 깜짝 경매 행사도 진행될 예정이다.

아울러 시는 고질적인 주차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 궁평항 주차장 부지 1만7천㎡ 뿐만 아니라 궁평항 입구에 12만㎡를 임시주차장 부지로 활용해 3천6백대 가량 동시주차가 가능하도록 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화성시는 포도를 재배․수확하기에 좋은 기후환경과 생산기반을 갖추고 있어 매년 고품질의 포도가 생산된다”며 “축제를 통해 더 많은 분들이 우수한 화성 포도를 맛보시고 더 널리 알려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