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보증금 떼인 세입자 피해 대책 TF 구성

도시정책실장 단장으로 피해 세입자 지원 방안 마련 권수정 기자l승인2019.07.15l수정2019.07.21 20: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시가 영통구 일원 전·월세 보증금 미상환 피해자를 지원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한다고 15일 밝혔다.

수원시는 이영인 도시정책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태스크포스팀을 구성해 세입자 피해를 최소화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태스크포스팀은 세입자를 지원할 수 있는 관련 부서·시민단체 관계자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영통구 일원 전·월세 보증금 미상환은 수원 영통구 원천동·매탄4동·망포동·신동 일원에 건물 26채(800세대)를 보유한 한 임대사업자가 계약이 만료된 전·월세 세입자들에게 보증금을 상환하지 않은 사건이다.

현재 8채(238세대)는 경매가 진행 중이다. 전체 임차인은 700~800명으로 추정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책임 소재를 떠나 세입자 피해를 최소화하고, 세입자들이 일상 생활에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 “또 시민단체와 협업해 피해자를 도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