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욱 오산시장 선거법 위반사건 측근 재기용 물의

실형 받은 <백발회> 인사, 4년만에 체육회 과장 ‘컴백’ 드러나 권용석 기자l승인2019.01.10l수정2019.01.11 01: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곽상욱 오산시장이 4년전 자신의 선거운동을 도운 사조직 '백발회'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인사를 오산시체육회 간부로 재임용해 '적폐 인사'라는 지탄을 자아내고 있다.

이와 함께 곽시장은 오산과 아무런 연고가 없는 인사를 체육회 사무국장으로 영입하는 등 지난 재선에 이어 3선 임기에도 파행 인사를 지속하고 있다는 평이다.

이와 관련해 오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김명철.이상복 의원은 9일 오후, 오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곽시장의 최근 연이은 밀실, 파행인사를 폭로하고 곽 시장의 사과와 인사 관련 정상 회복을 요구했다.(사진)

두 의원에 따르면, 곽시장은 지난 연말 어수선한 분위기를 틈타 선거운동 사조직이었던 백발회 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인사를 시 산하 체육회 간부로 임용했다.

실제 지난 11월 30일자로 박모(49)씨가 체육회 대외협력과장에 임명됐고, 박씨의 연봉은 6,500만원(6급 10호봉) 정도로 오산시청 과장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문제의 박씨는 시 체육회 과장으로 근무 중이던 지난 2014년 오산시장 선거 당시 곽상욱 시장의 측근들로 구성된 사조직 백발회 회원으로 곽 시장의 재선을 돕기위해 조직적으로 선거에 개입해 구속된 바 있다.

이후 재판에서 불법혐의가 사실로 드러나 징역 10월, 자격정지 10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그해 10월 시 체육회 과장 직에서 해촉됐다.

두 의원은 결과적으로 곽시장이 자신의 선거를 도운 측근을 같은 기관에 다시 내려꽂기 인사를 한 것이고, 이 과정에서 대외협력과장 직제를 신설해 시민 혈세 퍼주기를 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 곽시장은 박모 과장에 앞서 한모 씨를 시 체육회 사무국장으로 영입했는데, 한씨는 오산에 한번도 거주한 적이 없으며 오산과는 아무런 연고가 없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오산에도 평생을 체육활동에 매진해 온 전문가가 넘치는데 어느날 갑자기 외지 사람에게 오산의 소중한 일자리를 넘겼는지 그 배경에 의혹이 일고 있다고 했다.

두 의원은 “곽 시장의 이와 같은 낙하산 적폐인사가 양식있는 공무원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한편, 전문성 없는 소위 캠프인사들의 개입으로 오산시정이 피폐화 되는 것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오산시청 주변에서는 격앙된 반응이 터져 나오고 있다.

시의 한 공무원은 “지금 수십만명의 젊은이들이 공무원이  되기 위해 컵밥을 먹으면서 고시원 생활을 하고 있는데, 어느날 갑자기 요직에 낙하산식으로 측근을 앉히는 것은 젊은이들의 일자리를 도둑질하는 것”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상복 의원은 “선거법 위반으로 구속된 사람을 측근이라는 이유만으로 시 산하기관에 자리를 만들어서 낙하산식으로 내려꽂는 행위는 곽 시장의 기본적인 도덕성을 의심케하는 동시에 오산시 공직을 자신의 사유물로 생각한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곽시장의 이와같은 파행인사는 재선 임기 때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그는 2014년 재선 시장으로 당선된 뒤 백발회 관련자나 부정선거 전력자를 모아 행정을 하려고 하느냐는 비판을 받을 정도로 자신의 선거캠프 인사들을 중용했다.

곽 시장은 당시 지역 정가에 곽 시장 배후의 보이지 않는 손으로으로 알려진 K씨를 정무실장으로 임명했다. K씨는 2010년 지방선거에서 곽 시장의 출판기념회 초대장을 제작, 불특정 다수에게 배포한 혐의로 곽 시장과 함께 80만원 유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또 관권 부정선거로 집행유예 판결을 받은 백발회 회장 이모 오산예총 사무국장과 회원인 유모 오산문화원 사무국장을 복직시킴으로써 여론의 질타를 받았다.

역시 백발회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는 오산시 전 대외협력관 A씨는 오산시에서 유일한 건축폐기물업체에 이사로 취임해, 곽시장과 오산시가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도 했다.

그런가하면 계약 비리 의혹으로 중앙동으로 인사 조치된 인물을 회계과로 재발령 하는가 하면, 2012년 11월 도박으로 입건돼 벌금 50만원을 선고받은 이모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이사장은 재선임되기도 했다.

당시 거듭되는 파행 인사에 대해 김명철 의원은 2014년 11월 5분 발언을 통해 “캠피아(선거캠프 출신+마피아의 합성어)들이 공직 인사나 사업계약 등 다양한 분야에까지 개입하면서 공조직의 분란을 조장하는 각종 부작용을 양산하고 있다”면서 “지방자치단체장 선거에 기여한 사람, 퇴직 공무원들의 낙하산 인사로 공기업 경영을 둘러싼 비리와 부정 등의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고발한 바 있다.

한 시민은 “혁신교육도시 오산, 청렴도시 오산이라고 하면서 곽 시장이 도대체 무슨 짓을 저지르는 거냐”면서 “아이들이 무엇을 보고 배울지 두렵다. 잇따른 시장의 갑질 인사에 할 말을 잃었다”고 비판했다.

지역 사회의 여론은 ‘해도 너무 한다’고 들끓고 있는데 반해 정작 오산시는 아무 문제 없다는 반응이다.

오산시 자치행정과 인사담당 관계자는 “(오산시의 인사 논란에 대해) 답변하기 난감하다. 공무원이야 시키는 대로 할 수 밖에 없는 처지다. 그러나 공식 입장을 밝힌다면 아무 문제 없다. 시 산하단체 백발회원 복귀는 해당 단체의 문제”라면서 “회계과의 부정 관련 조사받은 직원은 재판에서 무혐의로 판명이 나 전문성을 고려해 재배치한 것이다. K씨의 정무실장 발령은 시장이 임명한 사안이다. 인사권자가 임명하겠다는데 어쩌겠는가”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평소 공직사회의 개혁과 민주화를 주창하던 공무원 노조 마저 침묵하고 있어 ‘제 식구 감싸기’, ‘가재는 게 편’이라는 지적마저 나오고 있는 형국이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9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