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 갑질 논란 무서워 ..인사담당 절반은 면접 때 자기검열!

‘성차별 소지’(72.1%), ‘정치 및 종교 성향’(54.5%), ‘개인신상’(51.3%) 질문 피해 권수정 기자l승인2018.10.23l수정2018.10.23 23:4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면접 갑질 논란이나 미투 등의 이슈가 확산되면서 면접 전형에서도 인권을 존중하는 분위기가 퍼지고 있다. 실제로 기업 인사담당자 절반 이상이 면접 질문이나 태도 면에서 이전보다 더 주의를 기울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기업 인사담당자 421명을 대상으로 ‘면접 시 자기검열’에 대해 조사한 결과, 과거에 비해 면접 질문이나 태도 면에서 자기검열을 강화하고 있다는 응답이 50.8%로 절반을 넘었다.

질문과 태도 중 자기검열을 강화하는 부분은 ‘둘 다’(49.5%), ‘태도’(28%), ‘질문(22.4%)의 순이었다.

자기검열을 통해 면접에서 하지 않도록 조심하는 질문은 ‘성차별 소지가 있는 질문’(72.1%,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정치 및 종교 성향 질문’(54.5%), ‘애인, 결혼여부 등 개인신상 관련 질문’(51.3%), ‘신체조건 관련 질문’(39.6%), ‘출신학교 등 학력, 학벌 관련 질문’(33.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면접 질문 상 자기검열이 심해져 지원자를 파악하기 어려워졌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60.4%가 ‘차이가 없다’고 답했다. ‘어려워졌다’는 응답은 31.2%였으며, 8.4%는 ‘오히려 쉬워졌다’고 밝혔다.

태도 면에서 신경 쓰는 부분은 ‘지원자 질문에 대한 성심 어린 답변’(51.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지원자 자소서 숙지 등 사전 준비’(50.6%), ‘말을 끊지 않는 등의 노력’(44.6%), ‘지원자와의 아이컨택 등 집중하는 모습’(44%), ‘바른 자세로 착석 등 전반적 태도’(42.8%), ‘면접 시간에 지각하지 않음’(36.1%), ‘입·퇴장 시 인사 등 기본 매너’(34.9%) 등을 들었다.

이렇듯 면접 질문이나 태도 면에서 자기검열을 강화하는 이유로는 ‘좋은 인재를 뽑기 위해서’(66.8%, 복수응답)가 과반을 넘었다. 이어서 ‘회사 이미지 관리를 위해’(40.7%), ‘면접 갑질 등 사회적인 이슈가 되어서’(27.6) 등이 있었다.

신입과 경력 중 자기 검열을 강화하는 채용은 ‘둘 다 비슷하다’는 응답이 65%로 과반수였으나, 이외에는 ‘신입’(14.5%)보다는 ‘경력’(20.6%)이 소폭 많았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면접 시 주의사항에 대한 매뉴얼을 마련하거나 교육을 실시하고 있을까.

전체 기업의 26.1%만이 면접 매너 매뉴얼이 있거나 교육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61.1%), ‘중견기업’(42.6%), ‘중소기업’(22.2%) 순이었다.

매뉴얼 마련이나 교육을 시행하는 이유로는 ‘좋은 인재를 뽑기 위해서’(68.2%, 복수응답), ‘통일된 기준이 없으면 면접관들이 혼란스러워해서’(35.5%), ‘전사차원의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34.5%), ‘면접 갑질 등 부정 이슈 예방을 위해서’(30.9%), ‘지원자로부터 안 좋은 피드백을 받은 적이 있어서’(10%) 등의 답변이 있었다.

또, 면접 질문이나 태도에 대한 유의사항과 관련해 당국이나 유관단체의 권고를 참고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48%의 기업이 ‘참고하고 있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72.2%), ‘중견기업’(63.8%), ‘중소기업’(44.7%)의 순으로 높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면접은 회사를 대변하는 직원과 지원자가 처음으로 얼굴을 맞대는 상견례 자리와도 같기 때문에 지원자에게 좋은 인상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면접 갑질 등의 이슈가 아니더라도 기업의 이미지 관리와 우수인재 채용을 위해서는 면접 질문이나 태도에 있어서 매너를 지킬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20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