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불법 촬영 카메라 근절 나서

민.관 합동점검 및 가두 캠페인 실시 김수경 기자l승인2018.10.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0일 최근 공중화장실 내 불법촬영카메라 범죄가 사회문제로 대두됨에 따라 불법촬영카메라 근절을 위한 민관합동점검 및 캠페인을 실시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합동점검은 오산시를 비롯해 화성동부경찰서, 여성단체협의회오산시지회, 오산느루가정폭력상담소 등이 참여한 가운데 오색시장 근처 개방된 화장실을 집중 점검했다

시는 탐지를 위해 불법촬영 카메라 탐지기를 구입하여 상시점검인력을 투입하여 점검하고 있으며, 9월말 현재 공중화장실 100여개소를 점검하였고 12월까지 공중화장실 및 민간 건물의 개방화장실을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