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전 시민 대상 안전문화체험 축제 개최

대규모 재난.사고 대처! 축제서 배운다 김수경 기자l승인2018.10.06l수정2018.10.06 19: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진이나 태풍, 홍수 등의 재난은 물론이고 각종 화재나 자동차, 지하철, 항공기 사고와 같은 긴급 상황에 대처하는 방법을 온가족이 함께 즐기며 배우는 축제가 올해도 용인시청 광장에서 열린다.

용인시는 용인소방서, 용인교육지원청, 용인동부경찰서, 육군 제5171부대와 함께 오는 11~13일 3일간에 걸쳐 ‘2018 용인 안전문화체험 축제’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축제에선 자연재난이나 예상하지 못한 각종 화재, 사고 등 39종에 달하는 긴급 상황 체험과 공연.전시.교육.진로상담을 포함한 총 47종의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과 가족.이웃의 안전을 챙기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4회째인 올해 축제는 특히 온가족이 참여할 수 있게 주말까지 이어서 열리는데, 첨단 IT기술을 활용한 VR체험 프로그램까지 나와 체험의 흥미를 더해줄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다양한 장소, 다양한 종류의 화재 상황에서 탈출.대피하거나 물소화기나 옥내소화전 등으로 화재를 진압하는 체험을 통해 실제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키우게 된다.

또 지진이나 차량.선박 전복 시 대처법과 이들 상황에서 긴급 대피를 하는데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암벽 등반이나 로프 매듭법 등도 익힐 수 있다.

어린이 안전을 위해 횡단보도나 자전거, 승강기 안전교육은 물론이고 온가족이 알아두면 좋은 화재예방이나 주택용 소방시설 이용법 등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아이들이 재미있게 즐기는 가운데 일상생활 속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안전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는 안전교육 뮤지컬이나 풍선아트 공연도 이어진다.

축제의 흥미를 더해 줄 안보장비나 재난활동차량 전시와 재난안전사진 등을 전시하는 행사도 열리고, 청소년 진로와 관련해 소방관이나 경찰관 직업을 체험하고 상담하는 장도 마련됐다.

시는 축제 기간 동안 매일 시청 직원과 소방관, 군·경, 참여기관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200명의 인원을 배치해 체험과 교육이 안전하고 재미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또 행사장 전체의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진행요원들을 통제할 안전책임관을 운영하고,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 행사보험도 가입했다.

이번 축제에는 처인구·기흥구 선거관리위원회 등 관내 유관기관과 도로교통공단, 한국도로공사, 삼성화재교통박물관, 용인시자율방재단, 용인시지원민방위대, 용인시의용소방대 등이 참여해 진행을 도울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어린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즐기면서 안전을 체험할 수 있도록 축제를 구성했다”며 “많은 시민들이 축제를 통해 자신과 가족,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방법을 익히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