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1%, 연봉 삭감하고 싶은 직원 있어

삭감하고 싶은 직원 1위 ‘연봉에 비해 성과가 떨어지는 직원’ 권수정 기자l승인2018.09.09l수정2018.09.09 23: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기업의 절반 이상은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654개사를 대상으로 ‘연봉 삭감 또는 인상하고 싶은 직원’에 대해 조사한 결과, 50.9%가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연봉을 삭감하고 싶은 직원 1위는 ‘연봉에 비해 성과가 떨어지는 유형(67%, 복수응답)이었다. 다음은 ‘나태한 태도로 분위기를 흐리는 유형’(57.4%), ‘상습 지각, 조퇴 등 근태가 좋지 않은 유형’(38.7%), ‘회사에 대한 불만을 과하게 토로하는 유형’(30.6%), ‘동료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유형’(29.7%), ‘행동은 하지 않고 말로만 일하는 유형’(29.4%), ‘고집이 세 동료들과 타협이 없는 유형’(14.4%), ‘사내정치에 과도하게 신경 쓰는 유형’(12.6%), ‘불법행동 등으로 회사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유형’(10.8%) 등의 순이었다.

이런 직원들은 전체 직원 중 평균 1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하고 싶은 직원이 있다는 기업(333개사) 중 46.2%는 실제 다음 연봉협상에서 이들의 연봉삭감을 고려하고 있었다.

연봉 삭감 외에는 ‘직속상사가 구두경고’(40.2%, 복수응답), ‘승진 대상자 제외’(18.6%), ‘시말서 제출’(13.8%), ‘인사팀에서 경고’(13.5%), ‘직무, 근무지 등 재배치’(10.2%)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렇다면, 반대로 연봉을 올려주고 싶은 직원은 어떤 직원일까? 응답 기업 77.8%는 연봉을 올려주고 싶은 직원이 있다고 답했다.

연봉을 인상해주고 싶은 직원 1위로는 단연 ‘성과가 뛰어난 유형’(65.4%, 복수응답)을 꼽았다. 이어 ‘근태가 좋고 성실하게 일하는 유형’(50.9%), ‘책임감이 강한 유형’(48.7%), ‘리더십이 뛰어나 부하들을 잘 이끄는 유형’(28.9%), ‘헌신과 희생정신이 강한 유형’(27.1%), ‘전문지식을 갖춘 유형’(18.7%), ‘자기개발을 열심히 하는 유형’(14.7%) 등의 순서였다.

한편, 연봉협상 방식은 ‘개인별 차등비율 적용 통보’(41.9%)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개인 면담을 통한 인상률 협상’(34.7%), ‘전 직원 동일비율 적용 통보’(19.4%) 등이었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