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기관, 공무원 비중 너무 높아

고위직 채용 시스템 개혁 필요 ... 민간전문가와 균형 맞춰야 권용석 기자l승인2018.06.28l수정2018.06.28 20:0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 산하기관의 본부장급 이상 고위직 채용자 150명 중, 공무원 출신이 86명에 달해 절반 이상인 것으로 드러나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

이 같은 사실은 민선 7기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인 ‘새로운경기위원회’ 새로운경기특별위원회(위원장 김병욱, 분당 을)가 경기도청 기획조정실의 업무보고를 받아 2010~2018년 현재 기준 경기도 산하 24개 공공기관 본부장급 이상 채용 현황을 파악한 결과 확인됐다.

특히 경기연구원·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경기평택항만공사는 사무처장, 사무국장, 경영기획실장, 본부장등을 전원 공무원 출신으로만 채용했다.

이 밖에 경기도시공사는 본부장급 이상 17명 채용에 공무원 출신이 14명(83%), 경기도일자리재단은 4명 중 3명(75%),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21명 중 14명(67%)으로 공무원 출신 인사가 산하기관 고위직 채용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병욱 새로운경기특위 위원장은 “경기도 공공기관 고위직이 공무원 출신의 재취업을 위한 자리로 전락한다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며 “민간의 경쟁력 있는 전문 인사가 채용될 수 있도록 채용시스템을 전면적으로 손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위원장은 공조직의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인재 채용이 필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와 같은 공무원 과다 채용은 자칫 ‘보은인사’나 ‘낙하산’ 논란을 야기할 수 있어 우려해야 할 부분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퇴직 공무원의 산하기관 취업에 관해서는 엄격한 잣대가 적용될 수 있도록 새로운경기특위에서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로운경기특위는 공무원 자녀의 공공기관 취업과 관련한 제보를 접수해 관련 사실을 확인하고 있으며, 새로운 경기 인수위원회 홈페이지의 도정 핫라인을 통해 인사 및 채용에 관한 도민의 열린 제보를 받고 있다.


권용석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