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치매환자 공공후견인 지원 9월부터 운영

김수경 기자l승인2018.05.1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전문직 은퇴자들이 가족 없는 65세 이상 치매환자 신상 결정 지원토록 - 

용인시는 오는 9월부터 처인구보건소에서 ‘치매국가책임제’의 하나로 도입되는 ‘치매 공공후견지원사업’을 시범운영한다.

이는 처인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정부의 ‘치매공공후견지원사업’ 시범운영기관으로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사업은 정부가 치매국가책임제를 시행하면서 중증 치매를 앓는 저소득층 65세 노인 가운데 자신의 권리를 대변해 줄 가족이나 주변 사람이 없는 경우 공공 후견인을 지원해 주는 것이다. 지난해 개정된 치매관리법이 오는 9월 시행됨에 따라 시범운영을 거쳐 전국에 확대될 예정이다.

시범운영 지역은 전국 33개 시군구이며, 경기도에서는 광명시, 의정부시, 고양시 덕양구, 용인시 처인구 등 4곳이다.

용인시 처인구보건소는 지난 2007년부터 치매사업을 추진해온 역량을 인정받아 시범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처인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팀은 오는 8월까지 대상자 발굴, 후견인 모집, 후견인 양성교육 등의 시행계획을 세우고 9월부터 공공 후견인 제도를 본격 가동할 방침이다.

공공 후견인은 치매노인의 수술 동의 등 의료 활동, 재산관리, 사회활동 등 신상 결정을 지원하는 일을 한다. 공직이나 법조계 종사 경력을 가진 은퇴자들이 맡게 되며 이를 통해 노인 일자리도 창출하게 된다.

보건소 관계자는 “후견인 제도가 치매노인의 자기결정권과 인권 보호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