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55%, ‘흙턴’이라도 하고 싶어

권수정 기자l승인2018.05.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직자의 절반 이상은 단순 업무만 하는 이른바 ‘흙턴’이라도 기업의 인턴십에 참여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431명을 대상으로 ‘구직자가 바라는 인턴’이라는 주제로 조사한 결과, 54.8%가 주요한 업무를 하지 않는 인턴이라도 지원하고 싶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실무 경험을 쌓고 싶어서’(55.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직무를 체험, 탐색해보고 싶어서’(41.9%), ‘취업에 꼭 필요한 스펙인 것 같아서’(36%), ‘인턴십을 진행하는 회사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22%), ‘다른 스펙이 부족한 편이라서’(17.8%), ‘남들도 다 있는 스펙이라서’(8.9%) 등을 들었다.

전체 응답자(431명) 중 66.4%는 기업의 인턴십 참여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가장 참여하고 싶은 인턴십의 유형으로는 ‘정규직 전환 가능형’ 및 ‘채용전제형’이 76.2%로 ‘직무체험형’(11.9%)이나 ‘공채 가산점 부여형’(1.7%)을 크게 앞질렀다.

그렇다면, 인턴십 경험자들의 만족도는 어느 정도일까?
응답자의 26.9%은 인턴십 경험 있었고,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64.7%는 자신이 참여한 인턴십에 만족하고 있었다.

만족하는 이유로는 ‘실무를 경험해서’(62.7%,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사회생활을 미리 경험해서’(29.3%), ‘자기소개서에 쓸 수 있는 스펙이 생겨서’(29.3%), ‘입사하고 싶은 기업의 분위기 및 조직문화를 알 수 있어서’(29.3%), ‘급여가 높아서’(13.3%) 등의 순서로 답했다.

이들이 참여한 인턴십은 ‘직무체험형’(48.3%)이 1위로 꼽혀 원하는 인턴십과 실제 인턴 채용에서는 온도 차가 다소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정규직 전환 가능형’(34.5%), ‘채용전제형’(26.7%), ‘공채 가산점 부여형’(7.8%) 등의 순이었다.

인턴십 종료 후 정규직 전환에 합격한 응답자는 29.3%였다. 실제 채용전제형임에도 정규직 전환 합격 비율은 38.7%에 불과했다. 정규직 전환 가능형은 47.5%, 공채 가산점 부여형은 11.1%의 비율로 정규직 전환에 합격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구직자들은 실무를 쌓는 기회로 인턴십에 참여하고 싶어하지만, 기업에서는 리스크 관리 차원에서 숙련도가 낮은 인턴에게는 단순 업무 위주로 배정하는 경우가 많다”며, “인턴십을 실시하는 이유 중 하나가 해당 직무에 적합한 인재인지를 보려는 의도도 있는 만큼 인턴들에게 실무를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것이 기업과 구직자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