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통합관제상황실, 위기에 빠진 시민 구해

권수정l승인2018.02.09l수정2018.02.09 02:0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수원시 ‘안전부스’와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이 갑작스러운 건강 이상으로 위기에 빠진 어르신을 구조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지난 1월 30일 오전 11시께 팔달구 수원세무서 뒤에 설치된 ‘안전부스’에 한 70대 어르신이 들어왔다. 어르신은 비상벨을 누르고 힘겨운 목소리로 “몸이 많이 안 좋다. 119를 불러달라”고 요청했다. 금방이라도 쓰러질 듯한 모습이었다.

어르신의 구조 요청은 CCTV 통합관제상황실에 즉시 전달됐다. 상황실 관제요원은 119구급대와 수원서부경찰서에 출동을 요청한 뒤, 안전부스에 설치된 CCTV 카메라로 어르신을 지켜보면서 구급대가 올 때까지 어르신이 정신을 잃지 않도록 비상벨 통화로 계속 말을 걸었다. 얼마 후 도착한 119구급대가 어르신을 수원의료원으로 이송했고, 어르신은 치료를 받고 무사히 집으로 돌아갔다.

‘안전부스’란 보행자가 위기에 빠졌을 때 부스로 들어가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장소다. 비상벨을 누르면 문이 잠기고, 도시통합안전센터 관제요원과 연결된다. 부스 안에는 CCTV가 설치돼 있다. 수원시에는 영통동(2개)·매탄동·매교동·세류동에 안전부스 5개가 설치돼 있다.

도시안전통합센터 CCTV 통합관제상황실에서 근무하는 관제요원 49명은 수원시 곳곳에 설치된 CCTV 카메라 8255대(2017년 말 기준)를 24시간 감시하고, 안전부스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시민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수원시도시안전통합센터 관계자는 “관제 시스템을 더욱 효율적으로 운영해 시민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안전 도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권수정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