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직장인 주당 평균 42.8시간 일해!

5명 중 1명은 54시간 이상 장시간 근로 중 권수정 기자l승인2018.02.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지난해 직장인들은 주당 평균 42.8시간을 일하고, 5명 중 1명은 54시간 이상 장시간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2017년 ‘취업시간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2.8시간으로 2년 전인 2015년(43.6시간)과 비교하면 48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연휴가 10일이 되는 등 황금 연휴가 있던 것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일주일 중 54시간 이상 일했다는 직장인은 512만 7천명으로, 전체 취업자(2,655만 2천명)의 19.3%를 차지했다. 5일을 근무한다고 가정했을 때 일 평균 11시간은 일하고 있는 것.

하지만 10년전과 비교해보면 장시간 근로자의 수는 감소했다. 2007년에 54시간 일하는 직장인은 758만 9천명으로 2017년에 비하면 48% 더 많았다. 2004년 주 40시간 근무제인 주 5일제 도입이 정착해 나가면서 장시간 근로자의 수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성별로도 일하는 시간에서 차이가 나타났다.

남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45.2시간으로, 여성(39.5시간)보다 5.7시간, 즉 342분을 더 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여성의 경우, 출산과 육아 등으로 인해 경력단절이 되는 경우가 많아 파트타임이나 비정규직으로 일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36시간 미만 일하는 비중은 여성이 23.8%로 남성(11.2%)보다 12.6%p 높았다.

한편, 산업 특성에 따라 주당 평균 취업시간도 달랐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이 46.4시간으로 가장 높았다. 뒤이어 ‘광공업’(45시간), ‘제조업’(45시간), ‘전기·운수·통신·금융’(44.8시간),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42.7시간), ‘건설업’(41.9시간), ‘사업·개인·공공서비스 및 기타(39.9시간), ‘농업, 임업 및 어업‘(35.9시간)의 순서였다.


권수정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