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SNS 홍보 덕에 생명 구했어요!

패혈증 시민 사경서 구한 용인시의 적극 홍보 화제 김수경 기자l승인2018.01.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패혈증으로 생명이 위태로웠던 한 시민이 용인시의 적극적인 SNS홍보로 급히 혈소판을 수혈해 생명을 구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용인시에 사는 이모씨는 8일 오후 정찬민 시장실을 방문해 용인시 직원들의 적극적인 SNS홍보와 헌혈 덕분에 혈소판을 수혈해 사경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인사를 했다.

이씨와 용인시의 인연은 1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이씨의 언니는 지난해 1월 동생이 암 합병증(패혈증)으로 혈소판이 급감해 생명이 위태롭다며 용인시에 긴급 헌혈 홍보를 요청했다.

요청을 받은 용인시는 즉시 시 페이스북과 행정정보시스템인 새올게시판에 A씨의 사연을 소개하며 A형 혈액의 긴급 헌혈을 당부했다.

이씨의 사연이 뜨자마자 60회 이상 헌혈 경력의 이상현 실무관(토지정보과)은 휴가를 내고 제일 먼저 달려가 첫 번째로 헌혈했다. 사연을 올린 직원 역시 헌혈에 참여했다. 혈소판 헌혈은 1시간이 넘게 걸리지만 이날 필요한 혈소판이 충분히 확보된 덕에 이씨는 이날 자정께 무사히 수술을 마쳤다.

회복되던 이씨는 갑자기 패혈증이 다시 악화돼 2월초 재수술을 받아야 했고 언니는 다시 용인시에 긴급 헌혈 홍보를 요청했다. 이번에도 시는 SNS를 통해 긴급 헌혈을 홍보했고, 다시 헌혈이 이어진 덕에 이씨는 큰 수술을 받았지만 생사의 위기를 넘겼다.

이씨는 “용인시 직원들과 시민들 헌혈 덕분에 살아날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찬민 시장은 “저 역시 그런 직원들과 따뜻한 시민들 덕분에 힘이 난다”며 “봉사한 사람들을 봐서라도 부디 빨리 완쾌하길 바란다”며 이씨를 응원했다.

두 차례의 힘든 수술과 항암치료까지 받은 뒤라 아직은 면역력이 많이 떨어져 힘들어 하면서도 이씨는 밝은 표정으로 시청을 나섰다.


김수경 기자  kwonys6306@naver.com
<저작권자 © 시사타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18119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42-35 웰스톤오피스텔 205호(청학동)  |  대표메일 : kwonys6306@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용석
전화 : (031)377-6305  |  팩스 : (031)377-6306  |  등록번호 : 경기 아 00281  |  등록일 : 2010.2.18  |  발행인/편집인 : 권수정
Copyright © 2005 - 2018 시사타임. All rights reserved.